내집마련톡

(중복)광주 참사 현장이 행사장?…웃고 막말한 의원님들

coco*** 2021-06-10 23:46 5,028 56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57/0001583763?sid=102


【 앵커멘트 】
광주 건물 붕괴 참사 현장에는 이른 아침부터 국회의원과 시의원, 정부 관계자 등이 차례로 방문했습니다.
사고수습과 재발방지 대책을 논의하겠다면서요.
그런데 과잉 의전에 불법 주차, 심지어 막말까지 꼴사나운 장면이 연출됐습니다.
강진우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 기자 】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붕괴 참사 현장 바로 옆 도로에 통제선이 설치됐습니다.


소방차 등 사고수습 차량 대신 고급차량들이 주차돼 있습니다.

기자가 확인해봤습니다.

▶ 인터뷰 : 정부 관계자
- "이 차 누구 차량인가요?"
- "행정안전부 차관님."
- "그런데 불법 주차를 하셔도 되나요?"
- "이쪽에 세우라고 경찰 안내 받아서…."


그러면서 시민들이 희생된 참사 현장을 행사장으로 표현합니다.

▶ 인터뷰 : 정부 관계자
- "이쪽 행사 회의장 앞에 세우라고 했는데…."
- "행사요?"
- "예."


현장에 파견된 경찰은 사고수습에는 관심이 없어 보입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차들이 여기에 왜 불법 주차를 하는 건가요?"
- "그건 다음에 이야기하시고요."
- "사고수습하러 오셔서 의전이 먼저인가요?"
- "…."
사고수습대책본부가 마련된 천막에는 지역 국회의원과 시의원들이 앉아있습니다.

그런데 웃음소리가 들리고.

(웃음소리)

카메라에 찍힐까 봐 조심하라는 말도 나옵니다.

"웃지 마라니까. (기자들이) 보고 있어. 보고 있어."

한 시민이 보여주기식 방문을 지적하자, 욕설까지 합니다.

▶ 지역 의원
- "아까 이야기할 때 어떤 놈이 말로만 하지 말라고 했는가? 뭐라고 하려다가 내가 참았다니까."


의원들은 1시간가량 앉아 있다가 현장을 떠났는데, 사고수습에 대한 논의는 없었습니다.

MBN뉴스 강진우입니다.

민주당 지역구의원들 시의원들 웃음이 오고갔다는거보니 화기애애한 행사 현장이였나 봅니다. 대책도 없고 오로지 전시행정하러 얼굴도장 찍으러 갔네요~ 참 자~알 뽑아놨어요~~~  악마를 보았다 실사판을 자알 보았습니다~







댓글14
사랑방 아이디로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