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집마련톡

실 수요자가 집을 살 수 있는 시기가 되는 듯...

광주 사랑 2016-07-30 10:31 1,534 2

대구와 광주 청약자 수와 경쟁률이 모두 낮아진 것으로 보도 되었네요.


지난해 상반기 전국에서 가장 높은 79.6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던 대구는

올 상반기 47.58대 1로 경쟁률이 40.2% 낮아졌으며

공급량은 1년 새 3,514가구에서 3,024가구로 13.9%(490가구) 줄어든 반면

청약자 수는 27만9749명에서 14만3895명으로 48.6%(13만5854명) 급감.


광주의 경쟁률 하락 폭은 더 큰데

올 전반기 일반 공급량은 4092가구로 지난해보다 2322가구 늘었는데, 

청약자 수는 오히려 3만9903명이 줄어 

경쟁률은 59.22대 1에서 15.87대 1로 73.2% 줄었다.

두 지역 공통점은 미분양이 크게 늘어난 곳이라는 점인데

대구는 지난해 27가구에 불과했던 미분양 주택이

6월 말 1,230가구로 1년 새 4,455.5%(1203가구) 폭증했다.


지난해 총 1만5,642가구가 공급되며 미분양 주택이 2396가구까지 늘었는데

올 상반기에도 7,623가구가 분양시장에 나오며

수요심리가 약화된 것으로 보인다.


광주도 같은 기간 미분양 주택 수가

189가구에서 1,095가구로 479.4%(906가구) 급증했다구 합니다.


투기세력은 모두 사라지구

실 수요자가 집을 사기 좋은 시기가 오는 듯 합니다.  


댓글1
사랑방 아이디로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