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 와중에' 라인망가 잘 나가네···日드라마 제작 러브콜

입력 2024.05.21. 06:01 댓글 0개
라인망가 웹툰 '날 가져요' 니혼TV 드라마로 공개
드라마, 애니메이션 등 일본 방송·제작사 러브콜 이어져
네이버웹툰 일본어 서비스 라인망가 로고(사진=네이버웹툰)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최은수 기자 = 네이버의 일본 웹툰 서비스 '라인망가'의 인기 작품들이 연이어 현지 방송사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20일 네이버웹툰에 따르면 라인망가 오리지널 웹툰 ‘날 가져요(글/그림: 원펀치래빗, 원작: 로즈빈)가 일본 방송사 니혼TV에서 오는 7월5일 드라마로 공개된다.

600만 조회수를 넘긴 동명의 네이버시리즈 웹소설을 원작으로 의문의 사고로 식물인간 상태가 되어 영혼만 떠돌게 된 재벌 3세 ‘남지안’과 그의 영혼을 볼 수 있게 된 '정찬양' 사이에 벌어지는 로맨스 웹툰이다.

라인망가를 운영하는 라인 디지털 프론티어는 지난해부터 ‘입학용병’, ‘약탈신부’, ‘재혼황후’ 등을 비롯해 올해 일본 현지 웹툰 ‘신혈의 구세주’까지 월 (거래액) 1억엔 작품으로 성장했다.

앞서 지난 4월 라인망가에서 서비스하는 웹툰 ‘간을 빼앗긴 아내(글/그림: 쥰/마나)’는 OTT 플랫폼 훌루 재팬(Hulu Japan)에서 인기순 최상위권을 기록했다. 일본어 서비스인 라인망가 누적 조회수는 1억 3300만건에 달했다.

라인망가는 드라마를 넘어 글로벌 애니메이션 시장으로 웹툰 산업 저변을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 4월 웹툰 ‘싸움독학’ 원작 애니메이션이 일본 후지TV와 크런치롤을 통해 방영됐고 오는 7월에는 웹툰 ‘신의 탑’ 애니메이션 시즌2(TOKYO MX, BS닛폰TV)가 공개된다. 넷플릭스 시리즈로 인기를 끈 웹툰 ‘이두나!’(후지TV)와 일본 현지에서 발굴한 웹툰 ‘선배는 남자아이’(후지TV)도 애니메이션으로 연내 공개된다.

라인망가를 운영하는 라인 디지털 프론티어는 지난해부터 ‘입학용병’, ‘약탈신부’, ‘재혼황후’ 등을 비롯해 올해 일본 현지 웹툰 ‘신혈의 구세주’ 등 월 (거래액) 1억엔 작품을 배출하며 일본 1위 디지털 만화 기업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일본은 네이버웹툰의 호실적을 견인하고 있다. 엔화 기준 지난 1분기 거래액이 전년동기 대비 24% 증가하며 글로벌 사업 성장을 이끌었다. 월 거래액 1억엔을 벌이들이는 웹툰이 연이어 나오며 오리지널 비중이 확대되는 가운데 광고 매출까지 전년비 3배 이상 성장한 효과다. 김남선 네이버 CFO(최고재무책임자)는 “일본에서는 이용자 및 유료 이용자의 증가세는 점점 가속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일본 총무성의 네이버 라인야후 지주사 압박을 두고 라인망가가 이번 라인사태에 영향을 받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일각에서 제기됐다. 앞서 지난 2022년 네이버웹툰은 일본 계열사이자 라인망가 운영사인 ‘라인 디지털 프론티어’를 통해 ‘이북 이니셔티브 재팬’ 인수를 완료하고 자회사로 편입시켰다.

현 시점에서는 라인망가의 실질적 최대주주가 네이버이기 때문에 이번 라인사태 여파가 크지 않을 것이라는 게 업계 관측이다. 네이버웹툰이 지분 30%를 보유한 라인망가 운영사 라인디지털프론티어는 네이버웹툰 미국 본사인 웹툰엔터테인먼트가 지분 70%를 보유하고 있다. 웹툰엔터테인먼트의 지분은 네이버가 71.2%, 라인야후가 28.7%를 보유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cho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