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부산국제금융진흥원, 뉴욕서 '금융중심지 부산' 홍보

입력 2024.05.19. 12:00 댓글 0개
'금감원-지자체-금융권 공동 뉴욕 IR' 참여
디지털밸리 조성 등 성장 가능성 집중 알려
[부산=뉴시스] BIFC 문현금융센터 전경.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원동화 기자 = 부산국제금융진흥원이 미국 뉴욕에서 해외투자설명회에 참석해 부산금융중심지를 홍보했다.

부산국제금융진흥원은 지난 16일 미국 뉴욕에서 금융감독원-지방자치단체-국내 금융회사가 공동으로 개최한 해외투자설명회(INVEST K-FINANCE : NEW YORK IR 2024)에 참석해 부산금융중심지 홍보를 실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설명회에는 국내에서는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정은보 한국거래소 이사장을 포함한 다수의 국내 금융사 대표가 참석했다. 뉴욕 현지에서는 주뉴욕총영사와 뉴욕 소재 글로벌 투자회사 임직원 약 300여명이 참여했다.

진흥원은 부산을 금융중심지로 육성하고자 하는 한국 정부와 부산시의 정책적 의지와 노력을 중점으로 홍보활동을 펼쳤다. 부산의 해양금융 및 파생상품 거점으로서의 특화된 강점과 글로벌 금융허브로의 발전 계획을 제시했다.

이명호 부산국제금융진흥원 원장은 "부산은 주변에 경쟁력 있는 많은 배후 산업단지를 확보하고 있다“며 ”세계 2위의 환적항으로 글로벌 물류가 집적하는 세계적인 물류허브로 부상하고 있기에 부산이 세계적인 금융중심지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돼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디지털밸리(D-valley) 조성과 부산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을 통해 디지털 금융 생태계를 더욱 강화할 계획도 소개했다.

진흥원 관계자는 "이번 설명회는 뉴욕 현지 금융기관과 투자자들을 만나 부산금융중심지를 소개하고, 글로벌 금융허브로서 부산시 투자 환경을 적극 알리는 중요한 자리가 됐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h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