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국표원, '기업 생존 직결' AI 국제표준 논의의 장 마련

입력 2024.04.24. 11:00 댓글 0개
구글·엔비디아 등 AI 국제 표준 설명
[세종=뉴시스] 국가기술표준원 로고. 2024.04.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여동준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이 구글, 엔비디아 등 해외 기업과 KT, 네이버 등 국내 기업이 참여해 인공지능(AI) 국제표준에 대해 논의하는 워크숍을 개최했다.

국표원은 24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의원회의실에서 국제표준화기구(ISO)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가 공동 설립한 AI 국제표준화 위원회(SC42)와 'AI 국제표준 오픈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국내에서 처음 개최되는 SC42 총회의 일환으로, 구글, 엔비디아 등 AI 국제 표준 작업반(WG) 리더들과 KT, 네이버 등 국내 산학연 AI 전문가 140여명이 참석한다.

최근 AI 기술이 급속히 발전하며 유럽 AI법·미국 AI 행정명령 등을 이행하기 위해 SC 42에서 개발한 국제표준이 반영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상황에서, AI 표준은 기업 생존과 직결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온다.

이번 워크숍을 통해 AI 국제표준에 접근하기 어려운 관련 기업 및 전문가들이 현재 개발 중인 최신 국제표준 핵심 사안을 각 표준 WG로부터 직접 들을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신뢰성 WG에서 레노라 짐머맨 구글 프로젝트 리더는 AI에 대한 사회적·윤리적 고려사항과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표준을 소개했다. AI 안전 WG에서는 리카도 마리아니 엔비디아 의장이 AI 시스템 안전성 보장을 위한 요구사항 표준을 설명했다.

이외에도 AI 머신러닝 성능평가, AI 기반 헬스케어 정보 표준 등 소개와 국내 KT, 네이버, 산업기술시험원 AI 추진 동향이 발표됐다.

진종원 국표원장은 "AI 표준에 대한 기업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표준을 논의하는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eod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