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덴마크 간 전남지사···목포신항 해상풍력 롤모델은 '이것'

입력 2024.04.24. 10:12 댓글 0개
R&D 등 해상풍력 전주기 산업 생태계 구축 현장시찰
김영록 지사 "해상풍력 허브 조성 롤모델은 오덴세항"
[무안=뉴시스] 유럽을 순방중인 김영록 전남지사 일행이 23일(현지시각) 덴마크 오덴세항을 방문해 현장을 시찰한 뒤 관계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전남도 제공) 2024.04.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 송창헌 기자 = 전남도가 해상풍력을 서남권 조선업에 버금가는 신산업으로 육성중인 가운데 해상풍력 선진지인 덴마크를 롤모델 삼아 현지 벤치마킹에 나섰다.

24일 전남도에 따르면 김영록 전남지사는 23일(현지시각) 덴마크 오덴세항을 방문했다. 김 지사는 오덴세 항만사의 모튼 디더리히 사업 개발 수석매니저로부터 운영 현황을 듣고 베스타스 윈드 시스템스 A/S 터빈공장을 시찰했다.

오덴세항은 글로벌 해상풍력산업의 중심지다. 덴마크에서 두번째로 큰 섬인 퓐섬 동북쪽에 위치한 덴마크 최대 항만이다.

150개가 넘는 해상풍력 기업이 입주, 1800여종이 넘는 해상풍력 부품·기자재를 생산중이다. 유럽 해상풍력발전단지 유지보수의 20%가 오덴세항에서 이뤄지고 있다.

김 지사는 "오덴세항에서 해상풍력의 연구개발(R&D)에서 생산, 조립, 운송, 설치, 유지보수에 이르기까지 전주기 산업 생태계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었다"며 "전남도는 오덴세항을 롤모델 삼아 목포신항을 아시아·태평양 해상풍력 허브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목포신항 활성화를 위해 A.P 몰러-머스크가 큰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도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오덴세 항만에 위치한 세계 1위 터빈기업 베스타스 린도공장을 시찰했다. 2014년부터 운영 중인 이 공장은 4만㎡ 규모로 여러 모델을 생산한 베스타스 해상풍력 터빈의 핵심이자 초도품 생산시설이다.

김 지사는 "거대한 터빈이 생산·조립되는 과정을 직접 보니 베스타스 해상풍력 터빈이 생산될 목포신항 터빈공장이 더욱 기대된다"며 "목포신항 터빈공장이 계획대로 적기에 준공되도록 인·허가, 투자지원 등 행정적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전남도는 전날 베스타스와 머스크가 공동으로 3000억원을 투자해 목포신항 항만 배후단지 20만㎡에 연간 최대 150대의 해상풍력 터빈 생산이 가능한 시설을 건립하는 것을 골자로 한 투자협약(MOA)을 체결했다.

전남도는 해상풍력 공급망 밸류체인을 구축해 블루오션 산업을 육성, 서남권 주력산업인 조선업에 버금가는 규모의 신산업으로 부흥한다는 목표다.
[무안=뉴시스] 유럽을 순방중인 김영록 전남지사 일행이 23일(현지시각) 덴마크 베스타스 린도 터빈공장을 방문, 시설 현황을 청취한 뒤 현지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전남도 제공) 2024.04.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