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금값 오르는데···골드뱅킹 어떻게 가입하나요[금알못]

입력 2024.04.22. 06: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금 가격이 한 돈에 40만 원을 돌파하는 등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는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금거래소에서 직원이 골드바를 진열하고 있다. 2024.04.01.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이주혜 기자 =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커지고 기준금리 인하 시기가 지연되면서 대표적인 안전 자산으로 꼽히는 금 투자 수요가 커지고 있습니다. 금 가격은 사상 최고치를 새로 쓰며 고공행진 중이죠. 최근 국제 금 가격은 사상 처음으로 온스당 2400달러 선을 넘어섰습니다. 이에 은행권의 골드뱅킹(금통장)에 대한 관심도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골드뱅킹은 은행 계좌로 금에 투자할 수 있는 상품입니다. 영업점을 방문하거나 모바일 앱에서 계좌를 만들고 돈을 입금하면 은행이 입금액에 해당하는 만큼 금을 적립해주는 방식이죠. 시세에 따라 현금으로 출금할 수 있고 금 현물로도 받을 수 있습니다.

골드바를 직접 매매하는 것과 달리 실물 거래 없이 자유롭게 입출금이 가능하고 소액으로도 거래를 할 수 있다는 게 장점입니다. 골드뱅킹으로는 금을 0.01g 단위로 거래할 수 있습니다. 주요 은행 중에서는 KB국민, 신한, 우리은행 등이 골드뱅킹을 취급하고 있습니다.

골드뱅킹 상품은 초보자도 접근이 쉽지만 투자 전에 알아둬야 할 점이 많습니다.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충분히 검토하고 투자 판단을 내려야 합니다.

골드뱅킹은 영업점뿐만 아니라 모바일 앱에서도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지만 예금은 아닙니다. 5000만원까지 보호받을 수 있는 일반 예금통장과 달리 투자 상품이기 때문에 예금자보호 대상에 해당하지 않습니다.

금 가격에 따라 원금이 손실될 가능성도 있죠. 매입할 때 적용된 매입가격에 비해 매도시 적용된 가격이 높을 경우 이익이 발생하지만 반대로 매입가격에 비해 매도시 적용된 가격이 낮을 경우 손실이 발생합니다.

거래는 원화로 이뤄지지만 환율을 고려해야 합니다. 거래 시점의 국제 금 가격과 원달러 환율을 이용해 산출한 금 1g당 원화 가격이 기준가격으로 적용되기 때문입니다. 국제 금 가격이 상승해도 원달러 환율이 크게 하락할 경우 투자 손실이 발생할 수 있어 유의해야 합니다.

골드뱅킹의 매매차익에는 배당소득세 15.4%가 원천징수됩니다. 또 금 기준가격의 1%에 해당하는 거래수수료가 붙습니다.

※인간의 중대 관심사인 돈의 흐름을 알기 위해서는 금융 지식이 필수입니다. 하지만 금리, 투자, 환율, 채권시장 등 금융의 여러 개념들은 어렵고 낯설기만 합니다. 그런 면에서 우리는 모두가 '금알못(금융을 알지 못하는 사람)'에 가까울지 모릅니다. 금융을 잘 아는 '금잘알'로 거듭나는 그날까지 뉴시스 기자들이 돕겠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n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