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부산 시민단체, 에어부산 신임 대표 사퇴 촉구

입력 2024.04.17. 10:59 댓글 0개
지역 소통 창구 전략커뮤니케이션실 해체
"부산이 본사인 항공사, 수도권에 뺏길 위기"
[부산=뉴시스] 원동화 기자= 부산 시민단체가 에어부산 분리매각을 촉구하면서 지역과 소통을 담당한 전략커뮤니케이션실을 해체한 에어부산 대표에 대해서 사퇴를 요구했다. 2024.04.17. dhwon@newsis.com

[부산=뉴시스]원동화 기자 = 부산 시민단체가 에어부산 분리매각을 촉구하면서 지역과 소통을 담당한 전략커뮤니케이션실을 해체한 에어부산 대표에 대해서 사퇴를 요구했다.

미래사회를 준비하는 시민공감과 가덕도허브공항시민 추진단은 17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에어부산 분리매각을 촉구하고, 에어부산 두성국 대표의 사퇴를 주장했다.

이들은 "에어부산은 가덕도신공항의 거점항공사로 역할을 해야 한다"며 "하지만 에어부산의 모회사인 아시아나항공이 대한항공과 기업결합 중에 있고, 추후 자회사인 에어서울, 진에어와 통합 LCC(저비용항공사)로 통합되면 에어부산이 인천으로 가게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을 사실상 주도하고 있는 산업은행은 정부의 금융정책기관"이라며 "지역은 가덕신공항의 거점항공사 확보를 위해 에어부산 분리매각을 수도 없이 요구했고, 정부의 의지만 있다면 충분히 분리매각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시민단체는 지역과 소통 창구였던 전략커뮤니케이션실 해체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새로 부임한 신임 에어부산 대표는 전략커뮤니케이션실 해체를 하고 담당실장을 대기 발령했다"며 "에어부산 분리매각을 요구하는 지역 여론을 잠재우지 못했다는 이유로 대기발령 조치와 함께 업무를 배제하고 사직서 조차 수리 해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시민단체는 "신임 대표는 에어부산을 공중분해하고 진에어에 흡수시킬 목적으로 임명받아 온 사실이 명백해졌다"며 "신임 대표는 사퇴해야 한다"고 했다.

전략커뮤니케이션실 A실장은 최근 부산 북부고용지청에 에어부산 대표를 '강제 근로 강요 및 직장내 괴롭힘'으로 진정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단체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 기획단계 전반에 대해서 국회 국정조사를 촉구하고 제22대 총선 여야 당선인의 '에어부산 분리매각' 공약 이행을 촉구했다.

단체는 "기업결합은 사기업인 대한항공의 경영권 분쟁에 국가 정책 금융기관인 산업은행이 조원태 회장의 확고한 경영권 확보에 8000억원을 투입하면서 그 명분으로 통합 LCC 본사는 지방에 두겠다고 약속했다"며 "하지만 조 회장은 경영권을 손에 거머쥔 뒤 LCC 본사는 진에어를 중심으로 통합하고 인천으로 허브를 삼겠다고 발을 빼고 산업은행은 사기업인 대한항공의 일이라고 발을 빼고 있다"고 말했다.

시민단체는 박형준 부산시장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부산시와 상공계가 에어부산 지분을 16.11%를 가지고 있다.

이들은 "박 시장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는데, 박 시장이 나서야 한다"며 "지역상공계와 부산시민의 염원이 관철되도록 부산시장의 역할을 다해달라"고 했다.

이지후 미래사회를 준비하는 시민공감 이사장은 "에어부산은 지역에서 고용창출에 앞장서는 기업이고 가덕신공항의 거점항공사 역할을 할 것"이라며 "통합 LCC가 된다면, 지역 고용창출은 사라지고 가덕신공항이 아닌 인천공항을 중심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dh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