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파월 의장 마저" 비트코인, 금리인하 급제동에 약세 지속···9500만원대

입력 2024.04.17. 09:37 댓글 0개
반감기 D-3…비트코인, 0.13% 오른 9570만원
입장 바꾼 파월 "인플레 잡을 때까지 현상 유지"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미국의 조기 금리인하 가능성이 줄어들면서 비트코인이 하락한 가운데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업비트 고객센터에서 비트코인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2024.04.03.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지영 기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이 올해 금리 인하에 급제동을 걸면서 비트코인이 약세를 이어갔다. 반감기를 3일 앞둔 시점에도 불구하고 9500만원대 머물며 뚜렷한 반등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17일 오전 9시9분 기준 비트코인은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에서 24시간 전보다 1.93% 오른 9543만원을 기록했다. 같은 시각 업비트에서는 0.13% 상승한 9570만원에 거래됐다. 가상자산 시황 중계 사이트 코인마켓캡에서는 24시간 전보다 0.60% 뛴 6만3726달러를 나타냈다.

이더리움도 약세를 이어갔다. 같은 시각 이더리움은 빗썸에서 0.61% 오른 461만원을, 업비트에서는 0.19% 상승한 463만원을 기록했다. 코인마켓캡에서는 0.37% 빠진 3083달러에 거래됐다. 이더리움은 비트코인을 제외한 나머지 대체 가상자산인 알트코인(얼터너티브 코인)이다. 시가총액은 비트코인에 이어 두 번째로 크다.

김치프리미엄은 소폭 하락했다. 김치프리미엄은 비트코인의 국내외 가격 차이를 뜻한다. 글로벌 가상자산 시황 비교 플랫폼 크라이프라이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11분 기준 비트코인 김치프리미엄은 8.08%다. 전날에는 10%에 육박했다.

시장은 파월 의장의 입장 변화에 주목했다. 그간 '올해 금리 인하가 적절하다'는 입장을 유지했던 그가 이날 한 포럼에서는 다른 의견을 제시한 것이다.

주식과 마찬가지로 금리 인하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가상자산 특성상 이날 파월 발언은 하방 압력으로 작용했다. 특히 최근 중동 위기 등 지정학적 불안까지 겹친 상황이라 상승 반전 동력이 더욱 약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파월 의장은 워싱턴에서 열린 캐나다 정책 포럼에서 "최근 데이터는 우리에게 더 큰 자신감을 주지 못했으며 오히려 그러한 자신감을 얻는 데 예상보다 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임을 나타낸다"고 밝혔다.

이어 "인플레이션이 더 많은 진전을 보일 때까지 필요한 기간 동안 현재 수준의 규제를 유지할 수 있다"며 금리 인하 제동을 시사했다.

한편 글로벌 가상자산 데이터 조사 업체 얼터너티브(Alternative)에서 집계하는 '공포·탐욕 지수'는 이날 67점을 기록하며 '탐욕(Greed)' 수준을 나타냈다. 전날(65·탐욕)보다 올라간 수치다. 해당 지수는 0에 가까울수록 극단적 공포를, 100에 가까울수록 극단적 낙관을 각각 의미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jee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