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울산시 삼성SDI 양극재 공장 3월 착공···"인허가 대폭 앞당겨"

입력 2024.03.05. 06:20 댓글 0개
전담 공무원 현장파견…적극적 기업투자 지원 성과
[울산=뉴시스] 하이테크밸리 일반산단 항공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울산시는 삼성에스디아이(SDI)의 양극재 및 신형 배터리 공장 건립 사업을 앞당기는 등 친기업 행정정책인 '공무원 현장파견 기업 투자'가 기업의 신속한 투자로 이어지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공무원 현장파견 기업투자 지원정책’이 현대차 전기차 신공장 허가업무를 2년 이상 단축한 데 이어 삼성SDI의 2차전지 투자사업에서도 큰 성과를 내고 있다.

울산시는 삼성SDI의 양극재 및 신형 배터리 공장 건립 행정지원을 위해 지난해 7월부터 전담 공무원 1명을 파견했다.

삼성SDI에 파견된 전담 공무원은 현장에 매일 출근하면서 투자사업 수립 단계부터 기업 관계자를 대상으로 포괄적 조언(컨설팅)과 업무지원은 물론 최적의 사업추진계획을 수립 후 직접 허가업무를 대행했다.

또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 등 현행법을 최대한 활용해 삼성SDI가 수십년 동안 매입하지 못해 가장 큰 난제로 남아있던 공장 내 무연고 사유지를 4개월 만에 수용재결 완료했다.

이밖에 산업단지개발사업과 공장 건축을 동시에 추진하는 ‘준공 전 토지사용’ 등 기업투자에 최적화된 맞춤형 현장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 같은 울산시의 적극적인 지원에 따라 현장파견 행정지원 시작 약 6개월 만인 올해 1월 4일 5000억 규모 양극재 소재공장 건축허가가 완료돼 3월 중 하이테크밸리 일반산단 3공구 삼성SDI 울산공장 내에 착공하게 된다.

이와 함께 삼성SDI는 구체적인 투자 금액은 밝히지 않았지만 신형 배터리 공장도 울산공장 내 투자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무연고 사유지보상, 산업단지개발사업 실시계획 승인, 환경영향평가 등 삼성에스디아이(SDI) 울산공장의 경우는 현대차 신공장 사례보다 더욱 난이도가 높은 점을 감안했을 때 3년 이상 소요될 허가 기간을 2년 6개월 정도 단축한 것이라고 울산시 관계자는 밝혔다.

[울산=뉴시스] 삼성SDI 울산공장(하이테크밸리 일반산단 3공구) 사업계획도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삼성SDI의 본격적인 울산 투자는 지난해 상반기 김두겸 시장, 안효대 경제부시장을 비롯한 울산시 공무원들이 삼성SDI 본사를 수차례 방문해 대표이사 등 임직원들을 직접 설득하면서 물꼬를 텄다.

실제로 삼성SDI는 수요처 현지 생산을 선호하는 배터리 산업의 특성상 당분간 국내 투자계획이 없는 상황이었다.

특히 울산공장 내 유휴부지는 환경영향평가, 산업단지개발사업 실시계획 승인 등 각종 필수이행 조건사항과 수십년 동안 해결하지 못한 공장 내 무연고 사유지 매입 문제 등 수많은 난제로 울산 투자를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었다.

하지만 울산시민들을 위한 일자리 창출이 절실했던 울산시는 삼성SDI의 투자를 이끌어내기 위해 현대차 전기차 신공장 최단기간 허가 사례를 근거로 세계 어느 국가보다 신속하고 적극적인 행정지원과 전담공무원 현장파견을 약속했다.

이에 해외투자까지 고려했었던 삼성SDI는 지난 1월 24일 이례적으로 대표이사가 직접 울산시청을 방문해 김두겸 울산시장과 대규모 투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울산투자를 약속해 화제가 됐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울산시에 차세대 미래 먹거리를 가져다줄 삼성SDI의 2차전지 투자사업이 수많은 난제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빠르게 성과가 나서 매우 뿌듯하게 생각한다”라며 “신형 배터리 공장 등 추가 투자에도 신속한 허가를 위해 전폭적인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