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KT&G, 내달 주총서 방경만 사장 선임 결정

입력 2024.02.28. 18:28 댓글 0개
이사 후보에 방경만·임민규·손동환·이상현 올라
KT&G 로고.(사진=KT&G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주동일 기자 = 방경만 케이티앤지(KT&G) 신임 사장 후보자 선임 여부가 다음달 주주총회에서 결정 난다.

KT&G는 28일 이사회를 열고 주주총회 개최를 결의하고 주총 소집을 공고했다.

KT&G는 다음달 28일 대전시 대덕구 KT&G 본사 인재개발원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재무제표 및 이익잉여금처분계산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2명 선임(집중투표),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의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다.

KT&G 이사회는 주주제안에 따라 이사 2명 선임의 건에 대해 4명의 후보 중 2명을 집중투표 방식으로 선임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대표이사 사장 방경만 선임의 건과 사외이사 임민규 선임의 건, 중소기업은행의 주주제안 안건인 사외이사 손동환 전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선임의 건, 아그네스(Agnes)의 주주제안 안건인 사외이사 이상현 FCP파트너스 대표 선임의 건을 상정했다.

현재 KT&G 총괄부문장으로 재임 중인 방경만 대표이사 사장 후보는 사업 전반에 대한 통찰력을 바탕으로 시장의 한계를 뛰어넘어 KT&G의 글로벌 탑 티어 도약을 이끌 최적의 후보로 추천 받았다.

또 탁월한 분석력에 기반한 전략으로 국내시장 브랜드 경쟁력 확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둬 왔으며, 기업가치 제고는 물론 차별화된 전략과 강력한 실행력을 통해 성과를 창출해 온 점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임민규 사외이사 후보는 OCI머티리얼즈·SK머티리얼즈의 대표이사 사장으로서 대규모 상장회사를 성공적으로 이끈 경험이 있다.

조직운영과 리스크 관리 및 지속가능경영에 대한 높은 전문성을 보유하고, 삼성물산 석유화학사업부장, 삼성물산 상사부문 파리지사장 등 재직 경험을 바탕으로 공급망 및 해외시장에 대한 이해도를 보유한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후보인 곽상욱 법무법인 화현 고문 변호사는 대검찰청 형사부 부장을 거쳐 감사원 감사위원으로 재직하면서 공공기관 경영개선, 경영관리 실태, 사이버안전 관리 등 각종 분야에 대한 감사를 통해 각 기관의 올바른 경영관리 방향을 정립한 경험이 있다.

특히 KB 자산운용 사외이사 및 고려대학교 감사위원회 위원장 활동 경험을 보유한 점 등을 높이 평가 받았다.

KT&G 관계자는 "회사는 정당한 주주권 행사를 항상 존중하며, 이번 주주총회에도 주주제안의 취지를 존중해 이견없이 주주제안 안건을 모두 상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회사는 주주를 비롯한 이해관계자들과 KT&G 그룹의 미래비전 및 성장 전략에 대해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장기적 관점에서 전체 주주의 이익과 회사 가치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d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