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강도현 과기정통 2차관, 사이버 보안체계 점검

입력 2024.02.26. 14:00 댓글 0개
과기정통부 2차관, KISA 인터넷침해대응센터 방문
"디지털 발전 위해서는 사이버 안전이 먼저 담보돼야"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강도현 제2차관이 26일 오후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인터넷침해대응센터(KISC)를 찾았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4월 정보통신정책실장 시절 소프트웨어 진흥 전략 발표한 모습. 2023.04.21.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윤정민 기자 = 강도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취임 후 첫 업무로 사이버 공격 대응 현황과 비상 대응체계를 점검했다. 사이버 안전 강화와 디지털 서비스 안정성 정립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과기정통부는 강 차관이 26일 오후 2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인터넷침해대응센터(KISC)를 찾았다고 밝혔다.

최근 우리나라 기업, 기관을 향한 국제 해킹조직의 사이버 공격 시도가 지속 증가하고 있다. 국내 온라인 서비스에 대한 개인정보 해킹과 랜섬웨어 유포 등 다양한 형태의 사이버 공격들도 계속 발생하고 있어 사이버 위기 상황에 대한 경계를 한층 강화해야할 상황이다.

이에 과기정통부와 KISA는 KISC를 중심으로 해킹, 랜섬웨어, 스미싱 등에 대비해 사이버 현장을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사이버 공격에 따른 침해 사고 발생 시 신속한 복구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통신사, 주요 기업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들과 상시 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강 차관은 근무 중인 관계자들을 격려하면서 "우리나라 디지털 발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사이버 안전이 먼저 담보돼야만 한다"면서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사이버 세상을 위해 저부터 혁신과 쇄신으로 열심히 뛸 것이며 여러분도 사이버 안전 현장의 최일선에서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강 차관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향후 핵심 정책방향으로 생성형 인공지능(AI), AI반도체 등 AI 글로벌 성장 생태계 구축, 국가 전반의 디지털 혁신 가속, AI 일상화 시대에 걸맞는 격차 해소(지역·세대·문화 등) 추진, 국민 눈높이에 맞는 통신 시장 개선, 안전한 디지털 환경, 글로벌 디지털 리더십 확보 등을 강조했다.

강 차관은 "AI 등 정책환경이 급변하는 가운데 의미있는 성과를 위해서는 부처 간 칸막이를 과감하게 부수고 국민과 산업이 요구하고 있는 현장에서 실감하는 대형 프로젝트들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AI 각축전이 본격화되는 올해를 AI·디지털 G3 시대를 여는 운명의 한해로 만들어가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alpac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