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로 간 오영주 장관···"지역중기 근로환경, 지속 개선"

입력 2024.02.26. 12:00 댓글 0개
광주광역시 청년 창업기업 '아이와즈' 등 방문
"지방의 청년취업 문제 해결 위해 노력할 것"
[서울=뉴시스]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수정 기자 =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장관이 지역 중소기업의 근로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오 장관은 26일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청년 창업기업 '아이와즈'를 방문해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광주 소재 청년 창업기업 7개사가 참여했다. 청년 창업자들은 지방 중소기업이 겪고 있는 우수 인력확보의 어려움, 초기 창업기업에 대한 정책금융의 확대 필요성, 청년 창업기업에 대한 판로지원 강화 등과 지원을 요청했다.

오 장관은 "지역 청년 인재들이 창업을 통해 성공적인 삶을 개척하는 동시에 지역의 발전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중기부의 지역 창업지원을 더욱 확대하는 방향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지역 창업·벤처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지역혁신 벤처펀드를 0.6조원 규모 조성, 현재 3개소를 운영하는 지역 엔젤투자허브 확대 및 중기부 창업 지원사업의 지자체 연계 강화 등 최선의 지원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오 장관은 이어 광주 북구에 위치한 청년 일자리 및 직원복지 우수기업 '옵토닉스'를 방문해 생산시설과 회사 복지 시설을 둘러보고, 임원진 및 청년 직원들과의 티타임을 가졌다.

이어진 현장 행보로 광주 북구에 위치한 청년 일자리 및 직원복지 우수기업인 ㈜옵토닉스를 방문해 생산시설과 회사 복지 시설을 둘러보고, 임원진 및 청년 직원들과의 티타임을 가졌다.

옵토닉스는 광학렌즈 전문기업으로 군수·산업·의료용 레이저 및 초정밀 광학 부품 등을 주력으로 생산하는 기업이다. 옵토닉스는 전체 직원 161명 중 63%에 해당하는 101명이 청년 직원이다.

2019년과 2022년 두 차례에 걸쳐 '대한민국 100대 일자리 으뜸 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용범 대표는 지역의 청년 인재들이 근무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그간 장기근속자 포상 및 각종 경조사 지원 등에 힘쓰고, 직원 교육비 전액 지원, 사이버연수원 운영 등 직원 능력개발에 적극적으로 투자해 온 점을 강조했다.

오 장관은 "중기부는 청년 인재들이 지방에서도 일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협력해 중소기업 장기재직자 대상 주택 우선 공급, 중소기업 직장어린이집에 대한 비용 지원 등 중소기업 근로환경을 지속해서 개선해 나가겠다"며 "지역인재를 육성하는 중소기업들과 협력해 지방의 청년취업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rystal@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