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LG엔솔, LFP배터리 사업 확대···中과 양극재 공급 계약

입력 2024.02.22. 08:32 댓글 0개
中 상주리원으로부터 양극재 16만톤 계약
5년간 장기 공급 계약…전기차 100만대 분량
향후 추가 공급 계약도 논의
[서울=뉴시스]LG에너지솔루션 CI. (사진=LG에너지솔루션) 2024.02.1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다솜 기자 = LG에너지솔루션이 LFP(리튬·인산·철)배터리 사업 확대를 위한 공급망 구축에 나섰다.

LG에너지솔루션은 중국 양극재 생산 업체 상주리원과 전기차 및 ESS(에너지저장장치)용 LFP 배터리 양극재 장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은 상주리원으로부터 올해부터 5년 동안 LFP 배터리에 들어가는 양극재 약 16만톤을 공급 받을 예정이다.

이는 400km 이상 주행가능한 전기차 100만대 분의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양으로, 양사는 시장 상황에 따라 향후 추가 공급계약도 논의할 예정이다.

상주리원은 2021년 중국 남경에서 설립된 LFP용 양극재 생산 전문 기업으로 연간 생산능력은 31만톤에 달한다.

LG에너지솔루션의 이번 양극재 장기 공급 계약은 보급형 제품군인 LFP 배터리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사장은 지난 15일 한국배터리산업협회 이사회·총회 참석 전 기자들과 만나 “(LFP 배터리 양산 시점은) 2025년 하반기 정도일 것”이라며 계획을 본격화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itize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