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상의, '22대 총선에 바라는 국민·기업 제안' 5000건 모았다

입력 2024.02.21. 12:00 댓글 0개
31%, '민생 어려움 해결하는 국회' 요구
총선 전 각 정당에 건의서 전달 예정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대한상공회의소가 오는 4월 제22대 총선을 앞두고 새로운 국회에 대한 국민·기업의 제안 5000여건을 한자리에 모았다. 이 의견들을 정리해 각 당에 건의할 예정이다.

대한상의는 '소통플랫폼'을 통해 '제22대 총선에 바라는 국민과 기업의 제안'을 주제로 5242명의 국민·기업인·전문가 의견을 모았다고 21일 밝혔다.

새로운 국회가 4년간 국민들에게 어떠한 모습을 보여주기를 기대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대한 1위 답변은 '민생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국회'(31.4%)로 나타났으며 '경제의 새로운 도약을 뒷받침하는 국회'(26.1%)가 뒤를 이었다.

아울러 '갈등해소 및 사회통합을 이뤄내는 국회'(16.3%), '정치·외교·남북관계에 유능한 국회'(9.0%), '연금개혁 등 미래세대를 위해 준비하는 국회'(7.4%), '복지·문화융성에 적극 나서는 국회'(4.8%), '국민의 안전·질서를 책임지는 국회'(4.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의 리빌딩을 위한 국회의 역할과 과제를 묻는 질문(복수응답)에는 응답자 절반(49.8%)이 '저출산 극복 및 초고령 사회 대비'를 꼽았다.

수도권에 사는 20대 남성 A씨는 "단순 금전지원이 아니라 젊은 세대들이 직접 아이를 낳고 기르고 싶은 마음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며 "양육가정의 니즈를 충족시킬 주거대책이 갖춰지길 바라며 소아과·어린이집 등 인프라도 확충돼야 한다"고 구체적인 과제를 제시했다.

'지역경제 활성화'(30.4%)에 대한 아이디어도 많이 모였다. 부산에 사는 30대 남성 B씨는 "대한민국 제2의 도시라는 부산에 대기업다운 기업이 없어 젊은이들이 선호할 만한 일자리가 없다"며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지방으로 이전할 수 있도록 세제 및 금융인프라 지원에 나서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 '여야 간에 이견차가 적은 경제관련 입법 조속통과'(24.8%), '생활밀접·민생 규제 완화'(24.6%), '개혁과제 추진을 통한 국가 잠재성장률 제고'(24.5%) 등 국회 입법 활동과 관련한 의견들도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아울러 '내수활성화를 통한 경제활력 진작'(20.3%), '기업의 상속세제 개선 등 기업제도 및 규제의 합리화'(18.6%), '글로벌 파트너십 강화 및 안정적 공급망 구축'(18.5%), '스타트업의 창업 및 성장생태계 조성'(15.9%), '반도체·배터리 등 전략산업 지원'(15.8%), '탄소중립 및 기후대응 지원'(15.7%) 등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대한상의는 이를 바탕으로 '제22대 총선에 바라는 국민과 기업의 제안' 건의서를 3대 목표, 10개 리빌딩 전략, 55개 정책과제로 정리해 총선 전 각 정당에 전달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