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강도형 해수부 장관 후보자 "오염수 방류 이후에도 우리 수산물 안전"

입력 2023.12.07. 10:49 댓글 1개
어민 소득 증진·항만 배후지 개발…해양수산 분야 활성화 정책
실무 경험·전문성 부족 우려에 "현장과 소통 많이해 불식시켜야"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7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마포우체국 건물로 들어서던 중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12.07.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7일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이후 수산물 안전성에 대해 "방류 이후에도 우리 수산물은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강 후보자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내 정점, 국외 정점을 활용해 국민에게 위해가 될 수 있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후보자는 어민 소득 증진과 항만 배후지 개발 등 해양수산 분야 활성화를 중심으로 정책을 설계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는 "수산 분야에서 어민들 소득 증진에 더 매진하고, 항만 분야에서는 배후지를 활용해 조금 더 경제적 가치를 가질 수 있도록 검토할 것"이라며 "친환경 선박들을 잘 돌보고 국제적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챙길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후변화가 심해지고 환경오염에 대한 것들도 걱정인데 점진적으로 나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 후보자는 해운재건과 어촌소멸 등 실무 경험이나 전문성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 "우려가 있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현장과 소통을 많이 해서 우려를 불식시키고, 원팀으로 갈 수 있도록 유의하며 정성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강 후보자는 내년 정부 예산안에 담긴 해양수산 분야 연구개발(R&D)이 삭감된 것과 관련해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2025년과 2026년 예산 등에 반영해 점진적으로 보강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부의 내년 예산안에 따르면 해양수산 분야 R&D 예산규모는 7154억9400만원으로, 올해(8823억 9900만원) 대비 18.9% 삭감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