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국타이어 '형제의난' 재발···장남·차녀, 공개매수 시작

입력 2023.12.05. 08:58 댓글 0개
조현범 회장직 오른 지 2년 만에 지분 싸움 재개
형 조현식· 누나 조희원 손잡고 주식 공개매수
사모펀드 MBK파트너스 참여…주총 표 대결 전망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계열사 부당 지원 및 회사자금 횡령 의혹을 받는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 회장이 지난 3월 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조 회장은 이날 구속 기소됐으나 지난달 28일 보석으로 풀려났다. 2023.03.08.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유희석 기자 = 한국앤컴퍼니그룹(옛 한국타이어그룹)의 경영권 분쟁이 다시 시작됐다. 조현범 회장이 최대 주주로 회장직에 오른 지 약 2년 만에 조 회장의 형과 누나가 손잡고 지분 싸움을 재개했다. 조 회장 측은 사태를 주시하며 내년 주주총회 표 대결을 준비할 것으로 예상된다.

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국내 최대 사모펀드 운용사 MBK파트너스가 설립한 투자회사 벤튜라는 이날부터 오는 24일까지 한국타이어그룹 지주사인 한국앤컴퍼니 주식을 공개매수한다. 주당 2만원에 지분 20.35~27.32%를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부재훈 MBK파트너스 부회장이 사내이사로 있는 벤튜라는 조현범 회장의 형인 조양래 명예회장의 장남인 조현식 고문과 조 회장의 누나이자 조 명예회장의 차녀 조희원 씨가 특수관계인이다. 사실상 조 고문과 조희원 씨가 손잡고 한국앤컴퍼니 지분 대결에 나선 것이다.

현재 벤튜라 측이 확보한 지분은 조 고문(18.93%)과 조희원 씨(10.61%)가 보유한 지분을 포함해 총 29.54%에 달한다. 장녀인 조희경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이사장은 지분 0.81%를 보유하고 있으나, 벤튜라에 합류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번 공개매수가 성공하면 조 고문 측 지분율은 최소 49.89%에서 최대 56.86%에 달하게 돼 조현범 회장을 누르고 경영권을 가져올 수 있다.

다만 벤튜라가 공개매수를 계획대로 진행할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조현범 회장 지분율이 42.03%에 달하기 때문이다. 나머지 지분은 국내 기관 투자자와 소액 투자자 17.25%, 외국인 10.37% 등이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한국앤컴퍼니 주가가 1만6000원을 넘는 상황에서 벤튜라가 주당 2만원에 원하는 만큼의 지분을 확보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며 "오히려 조현범 회장이 지분율을 올리기 더 쉬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조현범 회장 측은 지분 싸움에서 훨씬 유리한 상황인 만큼, 우선 사태를 주시하며 혹시 내년 주주총회에서 벌어질 표 대결을 준비한다는 입장이다. 조 회장은 200억원대 횡령·배임과 계열사 부당 지원 혐의로 지난 3월 구속 기소된 바 있으나 지난달 28일 보석으로 풀려났다.

한국앤컴퍼니 관계자는 "사모펀드와 조현식 고문 측이 주식 공개매수를 시작한 만큼 사태를 주시하고 있다"며 "내년 주총에서 표 대결 등으로 이어질 수 있어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esu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