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재택근무 가장 아쉬운 부분은?···37% "업무소통 어려워"

입력 2023.12.05. 06:30 댓글 0개
경력직 개발자 37% '업무 커뮤니케이션 어려움'
선호하는 이유? 74% "통근시간과 에너지 아껴"
[서울=뉴시스] 서울 중구 서울시청 인근에서 직장인들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수정 기자 = 경력직 개발자가 재택근무 시 가장 아쉬움을 느끼는 부분은 동료와의 업무적 소통의 어려움인 것으로 조사됐다.

5일 커리어테크 스타트업 퍼블리가 운영하는 개발자 커뮤니티 '커리어리' 이용자 321명을 대상으로 한 관련 설문조사에 따르면, 재택근무 시 가장 아쉬운 점이 무엇인지 묻는 문항에 응답자의 37%가 '동료들과의 업무 커뮤니케이션이 어려움'을 꼽았다. 이어 ▲바깥에 안 나가고 덜 움직이게 됨 28% ▲집에 업무 환경이 잘 갖춰져 있지 않아 힘듦 12% ▲업무 효율이 잘 나지 않음 11% 순으로 답변했다.

반면 재택근무를 선호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묻는 문항에서는 응답자의 대부분인 74%가 '통근 시간과 에너지를 아낄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서 ▲사람을 덜 만나도 돼서 좋음 8% ▲교통비·식비 등을 비용을 절약할 수 있음 6% ▲생산성 향상에 도움이 됨 6% ▲사무실보다 홈 오피스가 더 잘 갖춰져 있어서 좋음 2% 순으로 답했다.

이직처를 구할 때 재택근무 가능 여부가 중요한지 묻는 문항에서는 '재택근무가 가능하면 좋지만, 가장 중요하진 않다'를 선택한 응답자가 56%였으며, 가장 중요한 기준이라 답한 응답자는 35%를 차지했다. 재택근무 가능여부는 크게 상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9%에 그쳤다.

사무실 출근이 가능하려면 '통근 시간이 30분에서 1시간 사이 정도 거리여야 한다'고 응답한 개발자가 49%였으며, '1시간에서 1시간 30분 사이도 괜찮다'고 말한 개발자는 35%였다.

커리어리 운영사 퍼블리 박소령 대표는 "최근 재택근무 대신 사무실 출근을 요구하는 기업이 점차 많아짐에 따라, 이직처를 구할 때 통근거리를 중요한 요소로 고려하는 구직자가 많아지고 있다"고 봤다.

그러면서 "커리어리는 경력직 개발자 채용 시장에서 기업과 개인이 서로의 입장과 니즈를 보다 정확히 파악하고 매칭될 수 있도록 하는 채용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며 "최근 일부 기업을 대상으로 채용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더 많은 기업 고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장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rystal@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