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달러 강세 주춤···외환보유액, 넉달 만에 증가

입력 2023.12.05. 06:00 댓글 0개
11월 외환보유액 4170.8억 달러…전월비 42.1억 달러↑
10월 외환보유액은 홍콩에 밀려 3개월째 9위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14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엔화와 달러를 정리하고 있다. 뉴욕 외환시장에서 13일(현지시간) 엔달러 환율이 1달러당 151.92엔까지 거래되었다. 일본정부는 달러화에 대한 엔화 가치가 1990년 이후 약 33년만에 최저치에 접근해 만전의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2023.11.14. ks@newsis.com

[서울=뉴시스]남주현 기자 =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넉달 만에 늘었다. 미 달러 안정세에 기타통화 외화자산의 미 달러 환산액 및 운용 수익이 증가하면서다. 전세계 외환보유고는 홍콩에 밀려 3개월 연속 9위를 차지했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23년 11월 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4170억8000만 달러로 전월말(4128억7000만 달러)보다 42억1000만 달러 늘었다. 4개월 만에 오름세다.

기타통화 외화자산의 미달러 환산액 증가 및 운용수익 증가가 영향을 미쳤다. 지난달 미 달러화 지수는 약 3.2% 감소했다. 유로화의 미 달러 대비 환산액은 3.4% 상승했고, 파운드화는 4.3%, 엔화는 1.5% 올랐다. 호주달러화와 위안화는 각각 4.0%, 2.9% 절상됐다.

한은 관계자는 "외환보유액은 달러화 강세에 석달 연속 감소하다가, 지난달에는 안정화되면서 외화자산의 환산액 오름세에 영향받았다"고 설명했다.

외환보유액 대부분을 차지하는 미국 국채 및 정부 기관채, 회사채 등 유가증권은 3720억7000만 달러로 전월에 비해 20억8000만 달러 늘었고, 예치금은 17억2000만 달러 증가한 206억 달러로 집계됐다. 다.

국제통화기금(IMF) SDR(특별인출권)은 151억 달러로 전월보다 3억3000만 달러 늘었고, IMF포지션은 45억2000만 달러로 7000만 달러 증가했다. 금은 47억9000만 달러로 전월과 같았다.

주요국과의 순위를 비교할 수 있는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10월 말 기준 4129억 달러로 석달 연속 9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6월 홍콩을 누르고 10개월 만에 8위를 탈환했지만 2개월 만에 다시 홍콩에 밀린바 있다.

중국이 138억 달러 줄어든 3조1012억 달러로 1위를 유지했고, 일본은 8억 달러 늘어난 1조2380억 달러로 2위를, 스위스는 126억 달러 감소한 8058억 원로 3위로 집계됐다.

인도(7억 달러)와 러시아(71억 달러), 홍콩(3억 달러)가 증가했고, 대만과 사우디아라비아, 브라질은 각각 29억 달러, 136억 달러, 1억 달러가 감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jh3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