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금감원 '찾아가는 불법사금융 피해상담소' 운영 실시

입력 2023.12.04. 12:00 댓글 0개
어르신 대상 불법사금융·보이스피싱 예방 현장 홍보
[서울=뉴시스]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전경. (사진=뉴시스 DB) 2021.02.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홍 기자 = 금융감독원은 이달 중 은평·성북 노인복지관에서 '찾아가는 불법사금융 피해상담소'를 운영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금감원 직원은 복지관을 이용하는 노인들에게 피해사례와 예방법을 직접 안내하는 등 피해상담, 금융 애로 상담을 맞춤형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또 '간편(고령자) 모드 금융 앱' 등이 설치된 테블릿 PC를 이용해 어르신 디지털 교육도 진행할 방침이다.

고령층 대상 행사인 '선배시민대회'에도 참여한다. 이 대회는 노인 자원봉사자(선배시민)의 우수 봉사사례 공유 및 유관기관 홍보 부스 등을 운영하는 대규모 행사다.

금감원은 행사장 내 홍보 부스를 운영해 불법 사금융과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고령층 피해예방을 위해 금감원이 제작한 리플렛·물품을 배포할 예정이다.

이어 행사 무대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1개)을 통해 금감원이 자체 제작한 불법사금융, 불법 유사수신 사기, 보이스피싱 관련 피해예방 동영상(4개)을 송출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어르신들과 직접 소통하며 맞춤형 상담 등을 실시함으로써 불법사금융 및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대응역량을 제고하겠다"며 "디지털 취약계층인 어르신들의 금융소외를 방지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g888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