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 "우리 사회 모두의 행복과 미래 위한 동반자 돼야"

입력 2023.12.03. 08:00 댓글 0개
1일 하나금융그룹 명동사옥에서 열린 '그룹 출범 18주년 기념식'에서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맨 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이 그룹 관계사 임직원 300여 명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주혜 기자 = 하나금융그룹은 1일 '그룹 출범 18주년 기념식'에서 그룹의 성장 역사를 되돌아보고 더 큰 도약을 위한 'NEW 하나 모두의 행복, 미래를 꿈꾸다'라는 그룹의 미래 방향 설정과 실천을 위한 다짐의 시간을 가졌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출범 기념식의 슬로건인 'NEW 하나 모두의 행복, 미래를 꿈꾸다'는 하나금융그룹에 지금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잠시 뒤돌아보고 '진심의 하나(고객가치)' '세상의 하나(사회가치)'를 실천하는 선하고 진심이 담긴 다짐이라고 하나금융은 설명했다.

'진심의 하나(고객가치)'는 하나금융그룹을 거래하는 고객을 넘어 전 국민을 위해 진심을 다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세상의 하나(사회가치)'는 함께 나누는 금융, 희망을 더하는 금융, 모두 함께하는 착한금융을 통해 사회 모든 구성원이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동반자가 되겠다는 의미다.

함 회장은 "그룹의 성장과 도전의 역사를 되새기고 하나금융만의 성장동력에 기반한 새로운 도약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하나금융그룹이 고객, 직원, 사회공동체를 포함한 우리 사회 모든 구성원의 행복과 미래를 꿈꾸게 하는 동반자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기념식에서는 특별한 퍼포먼스도 마련됐다. 함 회장이 직원들에게 "잠시 뒤돌아보자"는 말을 건네자 참석한 임직원들은 자리를 뒤로 돌아 앉았다.

이어 함 회장은 "지금까지 하나금융그룹은 성장을 위해 열심히 달려왔지만, 더 큰 도약을 위해서는 어느 시점에서 잠시 숨을 골라야 한다"며 "쉼이라는 것은 성장을 멈추는 것이 아니라 미래를 위해 우리의 부족한 것을 찾고, 세상을 볼 줄 아는 시선이 필요하며 지금이 바로 그 시점"이라고 말했다.

함 회장은 'CEO 토크' 시간을 통해 직원들에게 받은 다양한 희망메시지 등을 공유하며 직원들과 소통하는 시간도 가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win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