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KIC, 뉴욕 한인 금융인과 에너지 인프라 투자 기회 논의

입력 2023.11.30. 09:53 댓글 0개
제6차 뉴욕 금융인 포럼 개최
KIC는 뉴욕지사 주관으로 지난 29일 오전(현지시간) 뉴욕 총영사관에서 제6차 뉴욕 금융인 포럼(New York Korean Finance Forum)을 개최했다. (사진=KIC 제공) 2023.11.29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우연수 기자 = 국부펀드 한국투자공사(KIC)가 뉴욕에서 한인 금융인과 현지 전문가가 만나 글로벌 에너지 전환에 따른 인프라 투자 기회를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KIC는 뉴욕지사 주관으로 지난 29일 오전(현지시간) 뉴욕 총영사관에서 제6차 뉴욕 금융인 포럼(New York Korean Finance Forum)을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포럼에는 주뉴욕 대한민국 총영사관 부총영사를 포함해 정부, 공공 투자기관, 증권사·은행·보험사 등의 투자 담당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발표는 로터스 인프라스트럭처 파트너스(Lotus Infrastructure Partners·이하 로터스)의 히만슈 삭세나(Himanshu Saxena) 대표 겸 이사회 의장이 맡았다.

로터스는 미국의 에너지 인프라 전문 사모 운용사다. 글로벌 부동산 전문 운용사인 스타우드 캐피털 그룹(Starwood Capital Group)의 계열사로 출발해 올해 초 분리 독립했다. 에너지 전환(Energy Transition) 분야의 투자에 오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이날 삭세나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넷제로(Net-Zero) 달성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투자 기회가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넷제로란 탄소 순배출을 제로(0)로 만들겠다는 정책 목표다. 미국 등 주요국은 '2050년 넷제로 달성'을 공언한 바 있다.

삭세나 대표는 "넷제로 달성을 위해서는 전례 없는 수준의 전환이 필요하다"면서 "교통, 발전 등 폭넓은 분야에서 탈탄소화 노력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력화(Electrification)와 발전·송전 인프라 등에 대규모 투자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2050년 넷제로 달성을 위해서는 전 세계적으로 연간 약 6조7000억달러의 투자가 필요할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이 가운데 상당 부분은 사모(Private) 자금에 기회가 돌아갈 것"이라고 했다.

글로벌 에너지 전환 과정에서 주목해야 할 이슈로 ▲글로벌 공급망의 안정성 ▲필요 인프라 시설의 확충 여부 ▲규제 및 세제 환경 등을 거론했다. 이 밖에도 수소, 탄소 포집, 재생 연료 등 에너지 인프라 영역에서 새롭게 주목받는 분야도 소개했다.

뉴욕 금융인 포럼을 주관한 KIC의 이경택 지사장은 "에너지 전환 테마의 주요 쟁점과 전망, 투자 기회를 종합적으로 조망할 수 있는 유익한 자리였다"며 "국내 기관 투자자들이 향후 투자 전략을 수립하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KIC는 미국 뉴욕·샌프란시스코, 영국 런던, 싱가포르 등 글로벌 금융 중심지에 해외 지사를 두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oincidenc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