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트랜스베버리지, 극소량 생산한 '러셀 리저브 싱글배럴 라이' 국내 첫 출시

입력 2023.11.30. 09:53 댓글 0개
와일드 터키 부자 마스터 디스틸러가 만든 위스키
러셀 리저브 싱글배럴 라이. (사진=트랜스베버리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주동일 기자 = 트랜스베버리지는 단 하나의 배럴에서 극소량으로 생산하는 러셀 리저브 싱글배럴 라이를 12월 1일 전국 이마트 매장에서 국내 최초로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와일드 터키의 부자 마스터 디스틸러인 지미 러셀과 에디 러셀의 협업으로 탄생한 러셀 리저브 싱글배럴 라이는 전통적인 가치와 현대적인 시각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고품질 위스키다.

최근 버번 위스키 성장에 이어 라이 위스키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하나의 배럴에서 평균 186병만 병입되는 희소성과 특별함으로 국내 위스키 애호가들에게 큰 사랑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러셀 리저브 싱글배럴 라이는 104프루프(52도)의 고도수로 냉각여과 과정을 거치지 않은 논 칠 필터드 방식으로 만들어 엘리게이터 차르 배럴에서 숙성한 위스키 본연의 색과 호밀의 향을 낸다.

트랜스베버리지 관계자는 "국내 수많은 위스키 애호가들이 염원하던 제품을 출시할 수 있어 기쁘다"며 "한정판 출시로 제한된 물량이지만 최근 에디 러셀과 브루스 러셀이 방한해 한국 시장의 가능성과 매력을 다시 한번 확인한 만큼 소비자들이 앞으로 바 등 다양한 장소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d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