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정부, 우주경제시대 민간 기업 경쟁력 강화 지원 방안 검토

입력 2023.11.29. 16:00 댓글 0개
기재부 신성장전략추진단, 민관협의체 현장 간담회
[고흥 나로우주센터=뉴시스]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한국형 우주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발사되고 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기획재정부 신성장전략기획추진단은 29일 대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제25차 신성장 4.0 민관협의체 현장간담회'를 열어 민간 주도 우주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부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5월 누리호 3차 발사 성공 이후 본격화되고 우주경제시대를 앞두고 국내 민간 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제도적 지원 방안을 검토하기 위해 마련됐다.

추진단은 국내 최초 민간 인공위성 수출 기업인 ㈜쎄트렉아이를 방문해 지구관측 위성(스페이스아이-T 등)과 위성 제작 공정 등을 둘러봤다.

위성 개발과 수출에 대한 중장기 전략에 대해 설명을 듣고, 민간 기업을 대상으로 우주 환경의 지상 시험을 지원하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위성조립시험동을 방문했다.

이곳에서 인공위성의 정밀조립, 측정 및 시험 과정 등을 확인하고, 해당 시설을 활용하는 기업들의 이용 현황 등을 점검했다.

간담회에서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이노스페이스, ㈜KAI, ㈜쎄트렉아이, ㈜LIG넥스원, ㈜SIA 등 우주 분야 국내 주요기업이 참석해 의견을 교환했다.

기업들은 연구개발 관련 다양한 계약방식의 도입, 우주정책 이행을 위한 조속한 법·제도 정비 등 우주산업 활성화에 필요한 제도개선을 건의했다.

추진단은 창업 초기기업의 공공사업 성공 이력(트렉 레코드) 확보 지원, 민간 발사 인프라의 조기 구축 등 정부 지원방안을 모색했다.

유병희 신성장전략기획추진단장 "전 세계적으로 민간기업의 우주산업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향후 2~3년이 우리 기업에게 골든타임이 될 것"이라며 "관계부처와 협의해 민간 우주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제도적 지원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