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자동차주 담아볼까···주가 상승에 배당수익까지

입력 2023.09.23. 07:00 댓글 1개

[서울=뉴시스]이지영 기자 = 실적이 정점을 통과하는 '피크아웃(Peak out)' 우려에 시달리던 자동차주가 반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단기적 관점에서 자동차주의 저가매수에 나서는 전략을 제시했다. 차량 수요가 여전히 견조하다는 점에서 완성차의 피크아웃 우려가 사그라든데다, 연말 배당수익도 기대해볼 수 있기 때문이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현대차의 주가(19만1500원)는 지난 5월 21만1500원의 고점을 찍고 내리막을 타며 9.60% 하락했다. 같은 기간 기아의 주가(8만200원) 역시 9만1900원의 고점 대비 12.73% 하락했다.

자동차주가 사상 최대 실적에도 주가가 부진했던 이유는 실적 피크아웃 우려감과 함께 현대차의 파업 손실 리스크가 존재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자동차 수출액이 14개월 연속 두자릿수 증가율을 보이면서 전문가들은 예상 만큼의 실적 둔화세는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8월 자동차 수출액은 1년 전보다 29% 증가한 52억9200만달러(한화 약 7조972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8월 기준 역대 최대 수출액이다.

현대차의 경우 올해 3분기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실제 현대차의 연결 기준 올 상반기 영업이익은 7조830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59.52% 늘었다. 2분기에는 영업이익 4조2379억원을 기록했다. 현대차 분기 영업이익이 4조원을 넘은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기아 역시 올해 3분기 전년동기 대비 263.1% 급증한 2조7895억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이현수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현대차의 주가는 이미 피크 아웃 우려를 선반영하면서 7월 초 20만원 대에서 하락을 거듭해온 만큼 이제는 견조하게 유지되는 실적 흐름을 반영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3분기 예상 차량 판매대수는 102만대(중국 제외 97만대)로 전분기비 약 3% 감소할 전망이지만, 영업이익은 3조8000원을 거둘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대차의 파업 손실 우려가 해소된 것도 주가 반등 요인으로 꼽혔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 13일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 잠정 합의문을 도출했고, 지난 20일 울산공장에서 노사가 함께 만나 협상을 최종적으로 매듭지었다. 전문가들은 임단협이 틀어져 파업이 예정대로 진행됐다면 약 5000대의 손실이 발생했을 것이라며 시장에서 가장 큰 악재가 해소됐다고 평가했다.

조희승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차와 기아 모두 실적 피크아웃(Peak-out)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으나 10년 전에 비해 높아진 이익 레벨을 감안할 때 감익 충격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현대차와 기아의 배당수익률은 지난 12일 종가 기준 각각 5.9%와 7.7%으로, 단기적인 관점에서 저가 매수의 기회"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현대차가 파업 리스크 해소와 함께 새로운 공법 도입을 추진함에 따라 섀시·차체 1위 업체인 화신과 성우하이텍 등 자동차 부품주도 직접적인 수혜를 입을 것으로 전망했다.

현대차는 완성차의 알루미늄 바디 확대 적용을 위해 첨단 대형 다이캐스팅 차체 제조 공법인 하이퍼캐스팅 기술 내재화를 도입하기로 했다.

임은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섀시·차체 업체는 자동차의 골격을 가장 잘 이해하고 있어 배터리케이스, 배터리시스템 사업에 진출했다"며 "현대차가 하이퍼캐스팅 기술 개발과 적용시 섀시, 차체 업체와 협업은 당연한 과정"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w0384@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