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분양가 상승 가능성 커졌다···공공분양 수요 몰리나

입력 2022.06.23. 06:15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분양가 개선안 발표…분양가 1.5~4%↑ 전망

올해 서울 60~85㎡이하 평균 분양가 '10억'

대출규제, 금리인상 속 실수요자 부담 더 커질 듯

"공공택지, 사전청약 사업지 청약 수요자 관심 지속"

서울시내 아파트 단지. 뉴시스 자료사진.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정부가 지난 21일 분양가 개선안을 발표하면서 분양가 상승 가능성이 커지자 공공과 민간 청약시장간 분양가 양극화가 심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고강도 대출규제와 금리 인상으로 실수요자들의 자금여력에 한계가 있는 만큼 교통망 확충 기대감이 높은 지역에서 공급되는 공공주택 분양에 수요가 몰릴 수 있다는 분석이다.

2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번 분양가 상한제와 고분양가 심사제 개선으로 분양가가 1.5~4% 가량 상승할 전망이다.

한국부동산원이 A재건축 사업장을 대상으로 시뮬레이션 한 결과, 이번 분양가 개선안이 반영되면 현행 3.3㎡(평)당 약 2360만원인 분양가가 3.3㎡당 약 2395만원으로 1.5%(35만원)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B재개발 사업장에서도 현행 3.3㎡당 약 2440만원인 분양가가 3.3㎡당 약 2495만원으로 2.3%(55만원) 상승할 것으로 예측됐다.

업계에서도 최근 원자재값 상승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기본형 건축비와 가산비 인정 항목이 확대되면서 분양가 상승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청약 수요가 여전히 많은 서울의 경우 현재도 분양가가 다른 지역보다 높은 수준인데 앞으로 분양가가 더 오를 것으로 전망되면서 실수요자들의 부담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실제 서울의 경우 올해 전용면적 60~85㎡ 이하 아파트 평균 분양가격이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중도금 집단대출 보증에서 제외되는 9억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플랫폼 업체 직방에 따르면 올해(20일 기준) 서울의 60~85㎡ 이하 아파트 평균 분양가격은 10억4554만원으로 나타났다. 전용 60㎡ 이하 아파트 평균 분양가격도 7억4310만원으로 나타났고, 85㎡ 초과 대형 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17억5078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성남복정1지구 위례 현장접수처. 뉴시스 자료사진.

이같이 민간 청약시장에서 분양가 상승이 점쳐지면서 공공분양에 대한 관심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공공택지지구에서 공급되는 아파트 분양가는 인근 시세 대비 70~80% 수준이다.

특히 고강도 대출규제와 급격한 금리 인상으로 자금여력에 한계가 있는 수요자들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CX) 등 교통망 개선 기대감이 있는 수도권 공공분양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청약 가점이 높거나 청약저축, 주택청약종합저축 불입액이 높은 무주택자는 사전청약 등 2~3기 수도권 공공택지 청약을 고민하고, 상대적으로 분양대금 마련에 자신감이 큰 청약 대기자는 도심 민간 알짜 정비사업지 청약으로 이원화되는 현상이 생길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분양가 부담이 덜하고, GTX 등 광역교통망 확충 기대가 있는 공공택지와 사전청약 사업지에 청약 수요자들의 관심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하반기 무주택 실수요자들의 내 집 마련과 주거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분양주택 2만 가구와 임대주택 6만7000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분양주택의 경우 공공분양 1만5818가구, 신혼희망타운 4035가구, 공공임대(분양전환) 343가구 등이 공급된다. 지역별로는 주택수요가 많은 경기·인천 등 수도권에 전체 물량의 55%가 넘는 1만1124가구가 공급되고, 광역시 및 기타지역에 9072가구가 순차적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