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전국 전세가 안정에도 지방은 불안···전세가율 80% 달해

입력 2022.05.06. 09:31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올해 1분기 지방 8개도 아파트 전세가율 80% 육박

깡통전세 및 보증금손실 가능성…차라리 내집 장만

분기 권역별 아파트 전세가율 변동추이(자료 제공=리얼투데이)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고가혜 기자 =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이 서서히 안정세를 되찾고 있지만 지방 중소도시의 전세시장은 여전히 불안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부동산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의 아파트 전세가율을 분석한 결과, 전국 전세가율은 지난해 1분기(70.4%)부터 매분기 하향곡선을 그리기 시작해 올해 1분기 68.9%를 기록했다.

수도권은 2019년 1분기에 처음으로 70%대가 붕괴된 이후 매분기 하락해 올해 1분기엔 63.6%까지 떨어졌다. 반면 올해 기타지방(지방 8개도)의 전세가율은 77.1%로 2019년 1분기(77.2%)와 큰 차이가 없다. 현재 기타지방의 전세가율은 수도권보다 무려 13.4%나 높다.

전세가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역(시/도)은 전북 79.0%였으며 경북 78.8%, 충남 78.8%, 충북 77.9%, 전남 77.4%, 강원 77.0% 순이었다.

부동산 업계에선 통상적으로 전세가율이 70%를 넘어서면 위험하다고 보고 있다. 주택가격이 떨어지고 경매까지 집행된다면 원금 손실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또한 전세가율이 80%를 넘어서면 깡통주택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크므로 계약을 피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한다.

하지만 지방 중소도시에선 전세가율 80%를 넘는 도시들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전국 15곳의 전세가율이 80%를 넘어섰으며 이 중 지방 중소도시가 12곳을 차지했다.

전남 광양이 84.9%로 전세가율이 가장 높았으며 경기 여주 84.2%, 충남 당진 83.4%, 전남 목포 83.3%, 경북 포항 82.6%, 충남 서산 82.6%, 강원 춘천 82.6% 순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아파트 전세가율이 올해 70%를 넘어선 지역들은 전세가격과 매매가격의 차이가 크지 않으므로 차라리 내 집을 장만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제언한다. 깡통전세와 전세보증금 손실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새 정부의 '부동산규제 완화정책'과 '원자재가격 상승'으로 분양가 인상이 불가피해지면서 오는 5~6월에 신규공급되는 분양 물량이 주목을 받고 있다.

대우건설은 경남 김해시 구산동에 짓는 '김해 구산 푸르지오 파크테르'의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본격적인 분양에 돌입했다.

DL건설은 충북 제천시 장락동에 'e편한세상 제천 더프라임'을 이 달 중 공급할 계획이다. 강원 원주시에서는 DL이앤씨가 오는 6월 'e편한세상 원주 프리모원'을 선보인다.

한신공영은 경남 양산시 평산동 일원에서 '양산 한신더휴'를 분양 중이다. 한일건설은 제주 제주시 한경면 낙천리 일원에 들어서는 '한일 베라체 인비디아'를 분양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