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산림청·SK그룹, 탄소중립 & ESG 경영 '맞손'

입력 2021.10.14. 12:29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상호협력 체결, 포스코·현대백화점그룹·유한킴벌리 이어 4번째

REDD+ 활성화, 친환경 활동 산림지표 발굴 등 공동노력

[대전=뉴시스] 최병암 산림청장(왼쪽)과 김준 SK수펙스추구협의회 환경사업위원장이 13일 탄소중립∙이에스지(ESG) 경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산림청은 지난 13일 SK그룹과 '탄소중립 활동과 이에스지(ESG) 경영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산림청과 SK그룹은 이번 협약을 통해 산림 전용 및 황폐화 방지 사업(REDD+), 신규조림 및 재조림 청정개발 사업(A/R CDM)을 포함한 국외 산림사업 발굴 및 이행에서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

또 토지황폐화중립(Land Degradation Neutrality)에 필요한 산림복원, 사막화방지 사업, 산림탄소상쇄사업, 생물다양성보존활동 등 국내외 산림사업에 대한 공동검토 및 민관협력에서도 공동 보조를 맞추기도 했다.

특히 두 기관은 기업의 탄소중립 및 친환경 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한 '산림효과 지표'를 발굴하고 탄소중립행사 및 주요 국제행사 개최에도 공동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레드플러스(REDD+)는 산림파괴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활동(Reducing Emissions from Deforestation and Forest Degradation Plus)으로 개발도상국에서 산림파괴로 인해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는 다양한 활동이 모두 포함된다.

이번 앞서 산림청은 포스코, 현대백화점그룹, 유한킴벌리와도 ESG 경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이를 통해 기후변화대응, ESG 활동에서의 산림의 중요성 확산, 탄소중립활동 활성화 등 공동 목표를 실현키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기업의 친환경, 사회적 책임, 지배구조 개선을 강조하는 이에스지(ESG) 경영에서 산림청과 SK그룹이 공동의 성과를 창출하길 기대한다"며 "개도국 산림전용 및 황폐화 방지 사업(REDD+), 산림탄소상쇄제도 등 국내외 산림분야 탄소중립 모형과 ESG 경영을 추구하는 기업들과의 연계성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