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고병원성 AI 살처분 범위 3→1㎞ 축소···"특별방역 연장 검토"

입력 2021.02.15. 11:00 댓글 0개
중수본, 방역 대책 발표…2주간 시행
간이검사에서 정밀검사로 체계 전환
1100여대 소독차량 동원…캠페인 진행
이달 말까지 신선란 2400만개 수입 예정
[화성=뉴시스] 김종택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도 화성시 한 산란계 농장에서 25일 오후 살처분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2021.01.25. jtk@newsis.com

[세종=뉴시스] 이승재 기자 = 정부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에 따른 가금류 살처분 범위를 당분간 줄이기로 했다.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15일 이런 내용을 담은 고병원성 AI 방역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종합적인 상황 진단을 거쳐 마련된 것으로 앞으로 2주간 시행될 예정이다.

내용을 보면 지금까지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하면 반경 3㎞ 내 전 축종 가금에 대한 살처분이 진행됐지만, 앞으로 2주간은 반경 1㎞ 내로 축소된다.

살처분 대상도 발생 축종과 동일한 축종으로 조정된다. 단, 방역에 취약하고 발생 빈도가 잦은 종오리와 육용오리는 같은 축종으로 간주하기로 했다.

중수본은 살처분 대상을 조정하는 대신 3㎞ 내 남은 가금농장에 대한 정밀검사에 나선다.

중수본 관계자는 "과거에는 500m 내 예방적 살처분 원칙으로 인해 살처분 범위가 지역에 따라 10㎞까지 확대된 바 있다"며 "이번에는 3㎞ 내 살처분을 우선 적용해 수평 전파 요인을 최소화한 이후 살처분 대상을 축소 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병원성 AI에 대한 검사체계도 바뀐다.

기존 산란계·종계·메추리에 대한 간이검사(월 1회)는 정밀검사(2주 1회)로 전환된다. 또한 육계·토종닭이 출하 전에 받는 간이검사도 정밀검사로 대체된다.

알 생산 가금농장에 대한 일제 정밀검사도 2월 말에서 3월 초에 추가 실시할 예정이다. 육용오리의 경우 이번 주에 일제검사를 진행한다.

중수본은 농장 내부와 주변 바이러스 제거를 위해 1100여대의 소독차량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가금농장과 축산시설 및 차량에 대한 바이러스 제거를 위해 '가금농장 바이러스 없애기 캠페인'과 '전국 일제 소독의 날'도 강도 높게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경기·강원·충북 북부, 경북 구미 등 야생조류에서 항원이 자주 검출되는 지역과 농장 내 취약 지점에 대한 집중 소독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중수본 관계자는 "가금농장에서의 AI 발생 위험이 남아있는 만큼 오는 2월 말까지로 예정된 'AI 특별방역대책기간' 연장 여부에 대해서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지난 2일 오후 서울 한 대형마트 계란 코너의 모습. 2021.02.02. myjs@newsis.com

이번 대책에는 가금산물 수급 안정 방안도 포함된다.

정부는 그간 설 기간까지 2000만개의 신선란을 수입했고, 이달 말까지 2400만개의 신선란을 더 들여올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형 식품가공업체들도 오는 6월까지 1180t(약 5500만개)의 가공란을 수입하기로 확정했다. 이들은 국내산 신선란을 사용해온 업체들로 가정에서 소비되는 계란 공급 여력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정부는 계란 수급 상황에 따라 추가 수입을 준비하고 소비자 부담 완화를 위해 대형마트, 일부 중소형 마트, 전통시장에서의 할인 판매(20~30%)도 추진할 예정이다.

박병홍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AI 바이러스의 전체적인 위험은 다소 줄어들어 살처분 대상은 축소한다"며 "다만 농장 내부와 주변에 잔존 바이러스로 인한 위험이 존재하기 때문에 축산 관계자들의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계란 수급이 안정화될 수 있도록 수급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이라며 "계획 물량의 차질 없는 수입 등 수급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