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강다니엘 소속사, 결국 폐업 수순···내홍에 직원들도 해고

입력 2024.05.21. 13:46 댓글 0개
강다니엘, 대주주 A씨 횡령·배임 등 혐의로 고소
[서울=뉴시스] 김혜진 기자 = 가수 강다니엘이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신관에서 열린 '2023 KBS 연예대상'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12.23. jini@newsis.com

[서울=뉴시스]추승현 기자 = 가수 강다니엘이 대표이사로 있는 연예기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가 사실상 폐업 수순을 밟고 있다.

21일 가요계에 따르면, 커넥트엔터 실무진들은 최근 대거 퇴사를 하고 일부 직원들은 정리 해고됐다. 사옥과 법인 차량 등도 정리하는 등 폐업 분위기다.

커넥트엔터 소속이었던 그룹 여자친구 출신 솔로 가수 유주를 비롯해 가수 챈슬러, 댄스팀 위댐보이즈 등은 전속계약 만료 후 모두 회사를 떠났다. 홀로 남은 강다니엘은 내달 전속계약이 만료를 앞두고 있다.

강다니엘은 전날 커넥트엔터 대주주 A씨를 사문서 위조, 횡령, 배임, 정보통신망 침해 및 컴퓨터 등 사용사기 등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형사고소했다고 밝혔다.

강다니엘 측은 A씨가 2022년 12월 강다니엘의 명의를 도용해 몰래 법인 인장을 날인하는 방법으로 100억원대 선급 유통 계약을 체결한 것을 뒤늦게 알게 됐다. 또 적법한 절차 없이 소속사 계좌에서 최소 20억원 이상의 돈을 해외송금,,사업소득 처리 방법으로 인출했다. 강다니엘 명의 계좌에서 17억원 이상을 인출한 것도 확인했다.

강다니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우리는 "지난 5년간 대표이사이자 아티스트로서 회사를 지켜온 의뢰인은 그동안 가족같이 믿고 따라준 소속 아티스트, 직원들 그리고 제3자인 계약 상대방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형사고소를 진행하기 전까지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각고의 노력을 쏟았다"며 "더 이상 법적 책임을 묻는 것 외에는 다른 해결 방법이 없다고 판단하게 돼 무거운 마음으로 형사고소를 진행하게 됐다"고 전했다.

강다니엘은 2019년 1인 기획사 커넥트엔터를 설립했다. 이후 아티스트들을 영입하며 몸집을 키웠다. 그룹 '투애니원(2NE1)' 출신 가수 씨엘(CL)이 커넥트엔터와 국내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uch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