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48건의 연쇄살인···화성 '살인의 추억' 이춘재는 어떻게 잡혔나

입력 2024.04.24. 12:05 댓글 0개
[서울=뉴시스] 24일 오후 10시10분 방송되는 KBS 2TV 예능물 '스모킹 건'에서는 역대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었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을 조명한다. (사진=KBS 2TV '스모킹 건' 제공) 2024.04.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결 인턴 기자 = 역대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었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이 조명된다.

24일 오후 10시10분 방송되는 KBS 2TV 예능물 '스모킹 건'에서는 영화 '살인의 추억'의 모티브가 된 화성 연쇄살인사건을 다룬다.

이춘재는 1980~90년대 경기도 화성 일대에서 여성들을 상대로 10여 건의 연쇄살인을 저질렀다. 그를 검거하기 위해 투입된 경찰만 무려 200만 명이지만 그는 이를 비웃듯 수사망을 매번 유유히 빠져나갔다. 그가 검거됐다는 소식은 무려 33년이 흐른 2019년 9월에나 들려왔다.

해결의 실마리는 연쇄살인의 범인이 미국에 있다며 경기남부청 미제사건 수사팀으로 걸려 온 한 통의 제보 전화에서 시작됐다. 담당 형사는 사실 확인을 위해 당시 범인의 흔적을 찾던 중 우연히 뜻밖의 증거를 발견했다.

피해자 중 한 명의 속옷이 오산경찰서 과학수사팀 사무실 캐비닛에 보관돼 있었던 것이다. 담당 형사는 곧바로 국과수에 DNA 재감식을 의뢰했다. 그 결과 대한민국을 뒤흔든 연쇄살인의 범인은 바로 청주에서 처제를 살해하고 25년간 모범수로 생활 중이었던 이춘재였다.

33년 만에 찾아온 형사 앞에서 이춘재는 무척 담담했다. 어떤 질문에도 부인으로 일관하던 이춘재는 끈질긴 심리전 끝에 갑자기 태도의 변화를 보이기 시작했다. 종이와 펜을 달라고 하더니 "살인 12+2, 강간 19, 미수 15"를 적으며 무려 총 48건의 범행을 자백했다.

방송인 이지혜는 "이춘재가 30년 넘게 있었던 사건을 다 기억하고 있었다니. 영화 제목처럼 살인을 추억하고 있었다"라며 분노했다. 방송인 안현모는 "25년간 모범수로 지내며 가석방을 받을 수도 있었다는 사실이 소름 돋는다"며 "(연쇄살인의 공소시효가 끝나) 형량이 추가되는 게 아니라 안타깝다"고 말을 잇지 못했다.

특히 이날 이춘재를 검거한 당시 경기남부청 미제수사팀 이성준 형사가 직접 출연해 이춘재와 첫 대면 상황을 상세하게 전했다. 이춘재는 여성 프로파일러들의 손을 잡기 위해 일부러 악수를 청하는가 하면, 반성의 빛도 없이 태연히 농담을 건넸다. 이춘재의 다른 범죄를 밝히기 위해 20여 차례 면담하고 8시간 내내 자리를 지키며 심리전을 펼쳐야 했던 생생한 일화들도 공개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pakkyul@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