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짱구 엄마 성우 강희선 "대장암 투병 항암 치료만 47회"

입력 2024.04.18. 01:39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짱구 엄마 목소리로 잘 알려진 성우 강희선이 4년 전 대장에 암이 발견돼 항암 치료를 47번 받았다고 했다.

17일 방송된 케이블 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유퀴즈 온 더 블럭'엔 짱구 엄마, 샤론 스톤, 줄리아 로버츠, 지하철 안내 방송 목소리의 주인공 성우 강희선이 나왔다. 이날 방송에서 강희선은 암 투병에 관해 털어놨다. 유재석이 "얼마 전 성우님 투병 소식이 알려져 걱정했다"고 하자 "4년 됐다. 건강 검진을 받았는데 대장에 암이 생겨서 간으로 전이됐더라. 17군데 전이돼 항암 치료를 47번 받았다. 그 이후부터는 '오늘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산다"고 말했다.

강희선은 아파도 녹음을 이어 갔다고 했다. 강희선은 "지하철 목소리는 병실에서 녹음한 적도 있다. 휴대폰으로 녹음이 되지 않나. 급하니까 병실에서 하고 나가서 다시 해줬다. 근데 짱구 엄마는…퇴원하면 그 주에 목소리가 안 나온다. 그 다음 주엔 목소리가 나와서 그때 녹음했다. 마지막 수술하고 나서는 도저히 못하겠다고 성우를 바꿔주겠다고 했다. 그러자 편성을 뒤로 미뤄주겠다고 하더라. 그렇게 나오니까 거절을 못하겠더라. 그래서 두 달 있다가 가서 녹음했다. 극장판은 4시간 녹음하고 나흘은 못 일어났다. 소리를 꽥꽥 지르니까"라고 말했다. 강희선은 "내 직업을 너무 사랑해 가능했던 것 같다. 사명감도 있고, 버팀목이 돼줬다"고 했다.

현재 몸상태에 대해선 "지금 추적 관찰 중이다. 얼마 전에 갔더니 깨끗하더라"며 "저는 사실 연극을 하고 싶었다. 아픈 바람에 도전 못 했는데 우리 아들이 독립 영화를 만들고 있다. 엄마를 주인공으로 만들고 싶다고 해서 새로운 희망이 생겼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