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안정환 "김치 먹고 취하고 싶진 않아"···'김치 칵테일'에 기겁

입력 2024.04.18. 00:16 댓글 0개
[서울=뉴시스] 12일 오후 9시40분 방송되는 채널A 예능물 '선 넘은 패밀리'에서는 튀르키예·호주·칠레 3개국 '선넘팸'이 각 나라의 매력이 돋보이는 각양각색 일상을 공개한다. (사진=채널A '선 넘은 패밀리' 제공) 2024.04.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결 인턴 기자 = 축구선수 출신 방송인 안정환이 외국에서 선보인 '김치 칵테일' 레시피를 보고 동공 지진을 일으킨다.

12일 오후 9시40분 방송되는 채널A 예능물 '선 넘은 패밀리'에서는 튀르키예·호주·칠레 3개국 '선넘팸'이 각 나라의 매력이 돋보이는 각양각색 일상을 공개한다.

먼저 튀르키예의 새 '선넘팸' 하석진·누라이는 국민의 90% 이상이 이슬람을 믿는 튀르키예에서 한 달 동안의 금식 기간인 '라마단'에 돌입한 하루를 소개한다.

'호주 선넘팸' 김정원·케일라는 호주 인구수 3위이자 동부 퀸즐랜드의 주도인 브리즈번으로 떠나 흥미로운 투어를 진행한다. 마지막으로 '칠레 선넘팸' 김대형·까를라는 수도인 산티아고에서 카페를 운영하며 김치를 활용한 한국 '퓨전 요리'로 현지인들을 사로잡는 일상을 선보인다.

4MC 안정환·이혜원·유세윤·송진우와 처음으로 인사를 나눈 김대형과 까를라는 "언어 교환 앱으로 만나 어느덧 결혼 7년 차"라며 산티아고 시내에서 2년째 카페를 운영 중인 모습을 보여준다.

이들 부부는 '김치 두부 샌드위치'를 카페의 최고 인기 메뉴로 소개했다. 칠레에서 김치 공장을 운영한 경험이 있는 김대형이 현지인들의 입맛에 맞는 김치를 개발해 레시피에 활용한 것이라고.

잠시 후 이들 부부는 "칠레 사람들에게 김치를 제대로 알려주자"라며 '김치 팝업스토어'를 기획, 라베가 시장에서 재료를 공수해 직접 김치 담그기에 나선다.

'김치 데이'가 선포되자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브라질 출신 게스트 카를로스는 "매년 11월22일 '김치의 날'을 맞아 글로벌한 '김치 데이'가 실제로 존재한다.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공식 행사도 진행한다"며 "상파울루만의 특별한 메뉴는 바로 '김치 칵테일'"이라고 밝힌다.

나아가 카를로스는 "칵테일 종류중 하나인 '블러디 메리'에서 레시피를 차용해 토마토 소스 대신 김칫국물을 넣고, 샐러리 데코 대신 배추김치가 올라가며, 컵 주위를 감싸는 설탕 가루 대신 고춧가루가 쓰인다"고 디테일하게 설명한다.

이에 이혜원은 "한번 도전해보고 싶다"며 호기심을 드러냈다. 반면 안정환은 "그건 좀…"이라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이어 "나는 김치 먹고 취하고 싶진 않아…"라고 읊조려 웃음을 안긴다.

◎공감언론 뉴시스 pakkyul@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