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나솔 10기 정숙' 최명은 "난 80억대 자산가···집 다섯채 소유"

입력 2024.03.05. 00: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 27일 오후 8시10분 방송되는 채널A 교양물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10기 정숙'으로 화제를 몰았던 최명은이 방문한다. (사진=채널A 제공) 2024.03.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결 인턴 기자 = SBS PLUS·ENA '나는 솔로'에 출연해 '10기 정숙'으로 화제를 모았던 최명은이 고민을 토로한다.

5일 오후 8시10분 방송되는 채널A 교양물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10기 정숙'으로 알려진 최명은이 출연해 딸과의 애착 형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고백한다.

이날 MC 정형돈은 곱창집, 미용실, 부동산 경매 등의 직업 부자이자, '돈에 구애받아본 적 없는 50억 대 자산가'라고 알려진 '리치 언니' 최명은의 재력을 파헤친다. 최명은은 그새 자산이 늘어 집 다섯 채를 소유한 80억원 대 자산가라고 당당히 고백한다.

정형돈은 "초면이지만 누나라고 불러도 될까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최명은은 지금의 자산이 있기까지 30개 이상의 직업을 거치며 갖은 고생을 해왔음을 밝힌다. 그중 가장 힘들었던 일로 대리운전을 언급한다. 운전 중에 취객이 욕하거나, 머리카락을 잡아당겨 사고가 날 뻔했던 아찔한 경험을 전한다.

한편 최명은은 이른 나이에 결혼해 낳은 24세 아들과 13세 딸의 근황을 공개한다. 등교 시간에 늦을까 봐 "일어나라, 머리 감고 옷 입고 밥 먹으라"며 잔소리 폭격을 하는 최명은과 그런 엄마의 잔소리를 따르느라 정신없는 딸의 등교 전쟁이 그려진다.

MC 박나래는 "미혼이고 자녀가 없어서인지 모르겠지만, 엄마들은 왜 이렇게 잔소리를 하는지 모르겠다"라며 딸의 입장을 대변한다. 이에 최명은은 "등교 전까지 머리 감고, 옷도 입고, 아침도 먹여야 하는데, 정작 딸은 아침에 늑장을 부리다 뛰어가는 모습을 보면 속에서 천불이 난다"며 답답함을 토로한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딸이 산만하기보다 느리고 더딘 기질(Slow to warm up)을 가지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쉽게 말해 편안해지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고, 간단한 의사 표현도 오래 망설이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한다.

이어 오 박사는 엄마 최명은이 말의 속도, 지시 내용의 변화, 판단 속도가 모두 빠른 '빨리빨리 엄마'라 분석한다. "엄마 최명은의 급한 성격 탓에 아이에게 모든 걸 지시하면 아이가 스스로 판단하는 경험을 할 수 없고 엄마와의 기질 차이 때문에 감정 표현을 더 억제할 수 있다"라며 딸의 속마음을 궁금해한다.

딸은 속마음 인터뷰에서 많은 이들이 알아보는 '핫피플 엄마' 최명은을 자랑하며 뿌듯한 미소를 보인다. 하지만 "엄마는 어떤 사람이냐?"라는 질문에 한참을 망설이다가 "엄마가 표현을 너무 안 해줘서 서운하고, 엄마의 기분을 알 수 없어 눈치를 보게 된다"라며 솔직한 심정을 드러낸다. 딸의 속마음을 처음 들어본다는 최명은은 속상함과 미안함을 감추지 못하고 오열한다.

딸의 속마음을 들은 오 박사는 "아이가 엄마의 사랑을 느끼지만, 채워지지 않는 마음이 있는 것 같다"며 "아이들은 부모로부터 받는 사랑과 애정의 부족함을 느끼면 짜증, 위축, 불안 등으로 표현하고, 불안하면 산만해지기도 한다"라고 설명한다.

또한 "자칫하면 부족한 부모의 사랑을 채우고자 SNS 등에서 자신을 의미 있는 대상으로 여겨주는 사람을 자꾸 찾으려는 경우도 있다"라고 덧붙이며 자녀를 향한 부모의 사랑과 애정의 중요성을 전한다.

그러자 최명은은 "나도 사랑받고, 관심 받고 있다는 걸 확실하게 느끼고 싶어 한다"라며 걱정한다. 이에 오 박사는 "애착은 3대를 잘 살펴봐야 한다"라고 말했고, 최명은은 어릴 적 할머니의 학대와 가난에 시달리던 어린 시절을 고백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pakkyul@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