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유쾌한 복권 당첨금 수령 프로젝트 '럭키'

입력 2024.03.02. 04: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 럭키(사진=문학수첩 제공) 2024.02.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신재우 기자 = 영화 '델마와 루이스', '캐치 미 이프 유 캔'이 떠오르는 소설 '럭키'(문학수첩)가 출간됐다.

소설은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와 함께 소소한 범죄로 생계를 해결하는 럭키 암스트롱을 주인공으로 한다. 한때 사랑했던 남자 케리에 의해 범죄 누명을 쓰고 도주하던 중 자신이 산 복권이 1등, 자그마치 5000억원에 당첨됐다는 사실을 알게 된 주인공 럭키의 당첨금 수령을 위한 여정을 유쾌하게 다뤘다.

"누구에게든 두 번째 기회가 주어져야 해. 세 번째 기회도. 사람은 누구나 실수를 하잖아. 상대를 용서하지 않으면 우린 모두 혼자가 될 거야."

이 세상에는 범죄자에서 시작해 보다 나은 인간으로 나아가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작은 범죄를 시작으로 점점 악랄한 악당으로 변해가는 이도 있다. '럭키'에서는 두 번째 삶, 보다 올바른 방향으로 살아갈 수 있는 기회가 다양한 군상 앞에 끊임없이 주어진다. 하지만 그 선택과 결과는 천차만별이다. 작가는 등장인물을 통해 계속해서 ‘당신이라면 어떤 선택을 했을 것인지, 지금 올바르게 살아가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을 건넨다.

소설은 다채로운 여성 서사가 담긴 도서를 엄선해 추천하는 '리즈 위더스푼 북클럽' 추천 도서에 선정됐고 이어 '뉴욕타임스'에서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등 화제를 모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2ro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