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청소년 母, '유산 트라우마' 고백···"친정 엄마에게도 말 못해"

입력 2024.02.28. 19:01 댓글 0개
[서울=뉴시스] 28일 오후 10시20분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이하 '고딩엄빠4')'에 '자매 고딩엄마' 최미경·최보현이 동반 출연한다. (사진=MBN '고딩엄빠4' 제공) 2024.02.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결 인턴 기자 = '자매 고딩엄마' 최미경과 최보현이 동반 출연한다.

28일 오후 10시20분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이하 '고딩엄빠4')'에는 최미경(현재 19세)과 최보현(현재 17세)이 출연해 일상을 공개한다. '언니 맘' 최미경은 둘째 아이를 임신한 근황을 밝힌다.

이날 최미경은 여동생과 아들, 그리고 조카를 위한 식사를 차리던 중 힘들어하는 기색을 보였다. 스튜디오 출연진들은 "몸이 안 좋아 보인다"라며 걱정을 쏟아낸다. 잠시 후 최보현은 언니를 대신해 식사를 차리고 청소는 물론 두 아이의 등하원과 목욕 등을 도맡아 부지런히 움직인다. 동생 덕분에 방에서 쉴 수 있게 된 최미경은 침대에 누운 채 꼼짝도 하지 않는다.

홀로 산부인과를 찾은 최미경은 "둘째 아이를 임신해서 올해 7월에 출산한 예정"이라고 고백한다. 축복받을 소식이지만 최미경은 태아를 검진하는 내내 극도의 불안 증세를 보인다.

알고 보니 당초 쌍둥이를 임신했었지만 한 태아가 모체 속으로 사라져 유산되는 '베니싱 트윈'을 겪어 심리적으로 불안했던 것. 더욱이 과거에도 유산을 경험했던 터라 '유산 트라우마'가 생긴 최미경은 현재 임신 4개월 차임에도 불구하고 안심하지 못한다.

언니의 불안한 마음을 누구보다 잘 헤아리고 있는 최보현은 그런 언니를 대신해서 두 아이들을 더 열심히 챙긴다. 이에 MC 박미선은 "보현이 덕분에 언니가 든든하겠다"라며 칭찬한다.

그럼에도 여전히 무기력한 모습을 이어가던 최미경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아버지와의 갈등(임신으로 인한 부녀간의 절연)만 해결되면 잘 살 수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또 다른 문제들이 생겨나서 너무 막막하다"라며 눈시울을 붉힌다.

이어 "친정엄마에게 (현 상황에 대해) 말하지 않고 혼자 버텨야 한다"며 친정엄마를 찾아갈 수 없는 사정을 털어놔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트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pakkyul@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