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은우 아빠' 김준호 "아들 얘기에 자존감이 낮아진다" 왜?

입력 2024.02.28. 18:02 댓글 0개
[서울=뉴시스] 28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되는 MBC TV 예능물 '라디오스타'는 '현역 가족왕' 특집으로 꾸며진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2024.02.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강산 인턴 기자 = 펜싱선수 김준호가 아들 은우와의 출연료 분배 고민을 토로한다.

28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되는 MBC TV 예능물 '라디오스타'(이하 '라스')는 '현역 가족왕' 특집으로 꾸며진다. 게스트로 김준호, 배우 이효정,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조우종, 방송인 박슬기, 그룹 '스테이씨' 멤버 시은이 함께했다.

이날 먼저 김준호는 지난 2021년 펜싱 국가대표 동료였던 김정환과 구본길이 출연했던 '라스' 편에 대해 "재미가 없었다. 저랑 (오)상욱이가 나갔으면 더 재밌지 않았을까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KBS 2TV 예능물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두 아들 은우·정우와 출연 중인 김준호는 장남 은우 덕에 인기를 누리고 있음을 밝혔다. 그는 "관심을 가져 주는 건 감사하다"면서도 "은우가 절 닮은 건데, 제가 은우를 닮았다고 하는 얘기를 들으면 자존감이 점점 더 낮아진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또한 그는 "은우를 볼 때마다 유전자의 신비를 느끼고 있다"며 판박이 수준인 자신과 은우의 사진을 공개했다. 아울러 '슈퍼맨이 돌아왔다' 동료인 축구선수 출신 방송인 박주호의 발언 때문에 은우와 자신의 출연료 분배를 놓고 고민이 생겼음을 고백했다.

그는 "제가 있으니까, 은우가 방송하는 거지"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가수 박남정의 딸로 어릴 때부터 아빠와 방송에 동반 출연했던 시은이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그는 다섯 살 연상 승무원 아내를 보고 첫눈에 반했던 러브스토리를 풀어냈다. 결혼 전 아내로부터 국가대표급 내조를 받았다는 그의 말에 MC 김구라는 "다섯 살 연상이면 돈 좀 드려라. 규모 있게 할 테니까 드려"라고 조언해 폭소를 안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dlrkdtks34@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