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허당 요리사' 박시후는 "손을 대면 음식 맛이 달라진다"

입력 2024.02.28. 01:25 댓글 0개
[서울=뉴시스] 28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TV조선 예능물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영화 '신의 악단'으로 약 9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하는 박시후가 고향 집에서 영화 워크숍을 갖는 모습이 그려진다.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제공) 2024.02.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강산 인턴 기자 = 배우 박시후가 충남 부여의 고향집에서 워크숍을 열었다.

28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TV조선 예능물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영화 '신의 악단'으로 약 9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하는 박시후가 고향 집에서 영화 워크숍을 갖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박시후의 아버지는 아들의 워크숍을 위해 갈비, 회, 새우탕 등 산해진미를 총동원해 아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특히 박시후는 아버지가 손님 맞이를 위해 워크숍 전날부터 단골 가게들에 전화로 음식 주문을 했던 사실을 알고는 "아빠가 지령을 내리셨는지 너무 정성껏 준비해 오셨더라. 너무 감사했다"며 감동했다.

또한 '허당 요리사'로 알려진 박시후는 아버지와 함께 고난도 잔치 음식 만들기에 도전했다. 박시후는 "저는 손맛 있다. 손을 대면 음식 맛이 달라진다"라며 '근자감(근거 없는 자신감)' 발언을 쏟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워크숍에는 그룹 '2AM' 멤버 겸 배우 정진운, 배우 서동원·문경민 등 '신의 악단' 출연진들이 참여했다. 엄청난 스케일의 잔칫상에 정진운의 'MZ(1980년대~2010년대 초반 출생자)샷'을 비롯한 동료 배우들의 카메라 플래시가 터져나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dlrkdtks34@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