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전남수묵비엔날레 물결, 해외 전시로 이어져

입력 2024.02.27. 09:39 댓글 0개
1·3회 참여 이지연 작가, 태국 라자망갈라공대서 전시회·강의
태국 수묵전시회. (사진=전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 송창헌 기자 =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의 성과가 해외 전시로까지 이어졌다.

27일 전남도에 따르면 태국 라자망갈라공과대학(RMUTT) 미술관에서 29일까지 수묵전시전이 열릴 예정이다.

이번 전시는 전남도가 주최하고 전남문화재단이 주관한 국제수묵비엔날레에 두 차례 참여했던 이지연 작가가 지난 1월부터 태국 라자망갈라공대와의 레지던스 교류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추진했다.

현지 교수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2차례 수묵 강의와 3차례의 한국전통수묵 워크숍도 함께 열린다. 이 작가는 해남의 (재)행촌문화재단 국제레지던시에도 참여 중이다.

국제수묵비엔날레의 국제수묵레지던시 후속 프로그램인 한국전통수묵 강의와 워크숍은 현지 학생 뿐 아니라 작가로 활동 중인 교수진도 참여하며 큰 호응을 받았다. 태국 학생들에게 수묵화를 접하도록 하고, 향후 작품활동에 대한 다양성을 추구하게 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

김형수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사무국장은 "해외 현지에서 예술가와 대학생을 대상으로 수묵에 대한 공식 강의를 개설한 건 이지연 작가가 첫 사례"라며 "앞으로도 많은 수묵작가와 뜻을 같이 해 수묵이 세계에서 인정받는 문화가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는 내년 9월 1일부터 2개월간 목포와 진도 등 전남 일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