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혼' 지연수, 댓글 읽다 오열···"살고 싶은 용기 생겨"

입력 2024.02.22. 09:48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지연수. (사진=유튜브 채널 '갑조네TV' 캡처) 2024.02.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이혼 아픔을 딛고 활동을 재개한 방송인 지연수가 자신을 위로하는 댓글에 눈물을 흘렸다.

지연수는 21일 유튜브 채널 '갑조네TV'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팬들은 지연수를 향해 "많이 예뻐졌어요" "얼굴이 편해보여요"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이에 지연수는 "제가 오늘 댓글 읽는 거 촬영한다고 해서 사실 며칠 잠을 못 잤다. 너무 떨리고 무섭고 두려워서 마음이 힘들었다. 왜냐하면 저는 악플이 많이 달리거나 비방 하는 내용이 많으면 회사에 너무 폐를 끼치는 거라 많이 걱정을 했었다. 그런데 이렇게 좋은 글을 많이 남겨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응원해주시는 만큼 제가 더 열심히 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지연수는 또 "저는 제가 되게 미움을 받고 있다고 생각해서 많은 분들이 저를 싫어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자신감도 없고 무서웠었는데 이렇게 응원해주시니까 너무 감사하다"며 "글 하나에 제가 살고 싶은 용기가 생기고, 제가 마냥 미움 받는 사람이 아니라는 그 마음이 들어서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에 저희 회사 대표님이 저한테 그런 얘기를 해줬다. 우리 영상을 좋아하는 한 분만 있더라도 우린 열심히 해야 된다고. 근데 그걸 알면서도 제가 너무 겁이 나고 용기가 안 나니까 도망치듯이 못하겠다고 했다"며 "근데 계속 회사에서 시간을 저한테 주셨다. 이렇게 기다려 주시는 분들께서 또 계시다는 걸 느끼니까 너무 감사하다"고 했다.

레이싱 모델 출신인 지연수는 2014년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11세 나이 차를 극복하고 결혼해 아들을 뒀지만 2020년 이혼했다. 2022년 일라이와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에 출연했으나 재결합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