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체중 127㎏' 男, 4개월 만에 43㎏ 폭증 이유는

입력 2024.02.21. 11:29 댓글 0개
[서울=뉴시스] 'MAKE미남-바꿔줘! 내 남자'. (사진 = the life 오리지널 제공) 2024.02.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키 181㎝에 체중 127㎏의 남성이 콤플렉스를 털어놨다.

지난 20일 방송된 더 라이프(the life) 오리지널 예능 '메이크(MAKE)미남-바꿔줘! 내 남자'(이하 '맥미남')엔 '권상우 닮은꼴'이었다가 현재 180도 바뀐 외모로 충격을 준 남성이 등장했다.

그는 단 4개월 만에 43㎏이 증가했다고 했다. 알고 보니 새벽마다 식욕이 폭발한 게 원인이었는데, 모두가 잠든 새벽 2시 소시지, 콜라, 라면, 아이스크림을 해치웠다.

MC 김종국은 "늦게 자는 것도 다이어트의 적이다. 그래서 다이어트 할 땐 일찍 자라 하지 않냐"라며 걱정했다. 솔라 역시 "40분 동안 2000㎉를 먹은 거냐"라면서 혀를 내둘렀다.

남성은 힘들었던 코로나19 시기에 지인에게 금전적인 피해를 입었다며 이로 인해 폭식이 시작됐다고 고백했다. "대출 받아 돈을 빌려줬는데 그게 1억 원을 넘겼다. 지금은 잠수 탔다"라는 말에 MC들은 분노했다.

이 남성은 정신과부터 성형외과 의사들의 도움을 받아 메이크오버에 성공했다. 현재 체중을 30㎏이나 감량해 97㎏의 체중을 유지했다. 김종국은 "두 달 만에 감량하다니 대단하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