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빛을 조각하는 작가' 앙투안 베코니에 첫 한국 전시

입력 2024.02.21. 10:01 댓글 0개
청담동 유아트스페이스에서 3월2일까지
앙투안 베코니에_무제아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프랑스 설치작가 겸 조명 디자이너 앙투안 베코니에(Antoine Bécognée)의 한국 첫 개인전이 21일부터 3월2일까지 서울 청담동 유아트스페이스에서 열린다.

'종이'로 만들어진 작품들은 ‘우리의 상처 받은 것들이 모여 결국에 빛을 발하게 될 것’이라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빛의 투과율, 반사율, 가벼움, 유연함이 독특한 작품으로 탄생 된 그의 조명 작품들을 압도감을 전한다.

면직물로 된 종이에 칼로 깊게 잘라낸 부분들이 인테리어 조명들과는 다른 결을 보인다. 입체적인 형태와 함께 칼로 만든 틈에서 빛이 새어 나와 빛과 어둠을 명확히 대비 시켜 '빛의 조각'을 아름답게 구현해 낸다.

앙투안 베코니에 작품 *재판매 및 DB 금지

전시를 주관한 무제아트 민지은 대표는 "앙투안 베코니에 작품은 현대인의 자화상을 상징하며 빛과 어둠이 혼재하는 우리들의 삶이 모여 완성되는 기념비적인 삶의 형태. 즉, 그가 말하는 ‘모뉴멍 (MONUMNENT)’을 의미한다"고 소개했다.

민 대표는 “이번 전시는 한국과 프랑스의 문화적 차이를 뛰어넘어,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감상할 수 있도록 앙투안 베코니에와 지난 8개월간 긴밀한 소통을 통해 새롭게 구성한 결과물”이라며 " 특히 한국인 특유의 ‘우리’라는 정서를 담아 ‘개인의 상처들이 함께 빛날 때 더욱 아름다워질 수 있음을 보여주고자 했다”고 했다. 무제아트는 한국과 유럽 간의 문화 예술을 연결하는 아트 전시 에이전시다.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