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시, 설·대보름 전통·문화행사 ´풍성´

입력 2024.02.04. 12:44 수정 2024.02.04. 13:17 댓글 1개
광주 예술의전당·역사민속박물관 등 공연 잇따라
세시풍속행사·고싸움놀이축제 등 볼거리·즐길거리

설과 대보름을 맞아 시민들과 고향 방문객 누구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전통·문화 행사가 광주에서 풍성하게 열린다.

광주시는 설 연휴(9~12일)와 대보름(23~25일)을 맞아 시민·귀성객들이 정겨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세시풍속행사, 국악상설공연, 정월대보름맞이 당산제, 고싸움놀이축제 등 문화행사가 광주 곳곳에서 열린다고 4일 밝혔다.

먼저 광주예술의전당이 설맞이 국악상설공연을 9일과 10일 이틀간 마련한다. 9일에는 지역청년전통국악실내악단이 국악·소리·피리 등과 협연하는 '까치 까치 설날은 어저께~고~요', 10일 퓨전국악그룹 화양연화가 '우리 우리 설날은 오늘이래요'를 서구 공연마루에서 각각 연다.

광주역사민속박물관은 야외광장과 로비, 기획전시실에서 세시문화 체험행사를 준비했다.

10일 한복을 입고 전시실에 숨은 용을 찾고 선물받는 '용을 찾아용', 11일 용 복주머니, 용 딱지 만들기 체험 '용과 함께해용' 등 민속놀이 체험과 풍물 한마당을 준비했다. 또 광주 유일의 고대 마한 유적이 전시된 신창동 마한 유적체험관에서도 10~11일 윷놀이, 제기차기, 딱지치기, 신창동 유물 액자 만들기 등 다양한 민속놀이를 즐길 수 있다.

국립광주박물관은 9일부터 12일까지 설맞이 우리문화 한마당을 연다. 용과 관련된 전시품을 찾는 '전시관에서 숨바꼭질해용', 복주머니 조형물 속 자석 낚시 이벤트 '복을 낚아봐용' 등 다양한 체험행사를 마련했다. 또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따뜻한 가족영화를 9~12일 상영한다.

국립광주과학관은 9일 설맞이 인형극, 11일 퓨전국악공연, 12일 설맞이 구연동화 등 공연을 준비했다. 또 기획전시실에서 제기차기·투호·상모돌리기·장구 등 전통놀이·악기체험이 다양하게 마련된다.

광주문화재단 전통문화관은 24일 절기체험, 한복체험, 민속놀이 행사를 준비했다. 또 무형문화재 탱화장 송광무의 '세화' 전시와 시연, 국가무형문화재 통영오광대의 '연희극'을 감상할 수 있다.

광주 5개 자치구에서도 다양한 명절맞이 행사를 마련했다. ▲동구 장애인복지관의 '행복나눔한마당'(7일) ▲서구에서는 풍암동 당산제(24일), 유덕동의 '당산제'(25일) ▲북구에서는 평촌 '대보름 행사', 용봉·삼각동 '정월대보름 한마당'(23~24일) ▲광산구에서는 임곡, 운남, 산정동 '세시풍속 체험', 당산제(2.23~25) 등을 진행한다.

특히 23~25일은 광주의 대표 지역축제인 정월대보름 고싸움놀이축제가 고싸움놀이 전수교육관에서 열린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일원에서는 2024 다복다복 설날맞이 프로그램으로, 아시아 전통놀이마당, 갑진년 푸른 용 딱지 만들기, 으라차차 신년 윷점 한판!, 청룡과 찰칵 행사를 준비했다.

자세한 공연, 전시 등 문화행사 정보는 광주문화예술통합플랫폼 '디어마이광주'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김성배 문화정책관은 "설 명절을 맞아 광주를 찾는 가족과 고향 방문객들이 전통문화와 미디어 아트가 결합한 공연·체험행사를 풍성하게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다양한 문화행사를 통해 가족의 정을 나누는 훈훈한 설 명절을 보내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석호기자 haitai2000@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