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16기 영숙, 상철 이어 피소 위기 "실명 노출 죄송"

입력 2023.12.04. 10:08 댓글 0개
왼쪽부터 '나는솔로' 16기 상철·영숙·영철, '돌싱글즈3' 변혜진.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나는 솔로' 16기 영숙(가명)이 상철 사생활을 폭로하며 한 여성 A 실명을 공개한 데 사과했다. 상철에 이어 A에게도 고소 당할 위기에 처하자 해명한 것으로 보였다.

영숙은 3일 인스타그램에 "소란스럽고 시끄러운 일을 가만히 지켜보고 있었다. 함구하면 언젠가 '진실을 알아주는 날이 있겠지' 하면서 기다렸지만, 내가 하지도 않은 말과 메시지를 만들어 물고 뜯는 잔인한 현실을 마주할 뿐"이라며 "나로 인해 상처 받은 분에게 같은 여성으로서 사과를 전하는 디엠과 메시지를 보냈는데, 연락이 전혀 닿지 않아 부득이 글을 남긴다. 그분 또한 진실을 더하는 용기일텐데 그런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다. 내가 한 번 더 그 마음에 상처를 준 된 것 같아 죄송하다"고 썼다.

"난 방송 인터뷰를 통해 대중의 질타를 받는 사람들의 입장에 서서 힘이 돼 주고 싶었다. 사진과 피드를 올리며 많은 비난을 받는 그들을 막아주고 싶었다. 다행히 모든 화살은 나에게 돌아왔지만, 다시 그런 상황에서 다른 이들이 비난의 중심이 된다 해도 난 반대편에 서서 그들에게 힘이 돼 주고자 했을 거다. 내가 많이 불편한 부분은 죄송하다. 추운 겨울이 지나 봄이 오면 겨울이 잊히듯 그렇게 조용히 잊히는 시기가 곧 올 것이다."

최근 영숙은 상철의 여성 관계를 폭로했다. SNS에 상철과 나눈 음란한 내용의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와 함께 A와 상철이 나눈 메시지도 게재해 논란을 키웠다. A 실명을 가리지 않은 상태였다. 상철 옛 연인인 MBN '돌싱글즈3' 출연자 변혜진이 A 동의없이 영숙에게 해당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A는 영숙에게 법적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같은 기수 영철과 변혜진은 상철이 양다리를 걸쳤다고 주장하고 있다. 변혜진은 "상철과 사귄 다음 날 그의 여자친구라는 사람에게 연락 왔다"며 "상철이 총 3명의 여자 사이에서 고민했다"고 부연했다. 상철 법률대리인인 어텐션 법률사무소 이용익·근본 우주경·오영호 변호사는 지난달 24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영숙, 영철, 변혜진씨 고소장을 제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