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고침> 덱스 "한때 게이설 돌았다···게이 아니다, 여자 좋아한다"

입력 2023.12.04. 00:01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유튜브 채널 '일일칠-117'이 지난달 30일 공개한 영상에 그룹 '에스파' 지젤, 유튜버 덱스가 출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일일칠-117' 캡처) 2023.12.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유튜버 겸 방송인 덱스가 게이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지난달 30일 유튜브 채널 '일일칠-117'에 '[덱스의 냉터뷰] 말랑콩떡 그 자체! 앙큼걸 지젤과 덱스의 만남'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그룹 '에스파' 지젤은 "루머 같은 거 있었던 적 있었냐"고 물었다. 이에 덱스는 "게이설이 있었다"고 답했다. "내가 남자를 좋아한다더라. 당시 인터넷 방송을 할때였는데, 프로필에는 유니콘을 해놨다. 배너를 무지개로 해놓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처음에 남들이 개나 고양이로 이렇게 프로필을 하길래, 나는 남들보다 '리즈'(rizz·로맨틱한 매력)하고 싶다. 남들보다 특별해지고 싶어서 그렇게 했다"고 설명했다.

덱스는 "유니콘을 구글에 검색해보니 유니콘이랑 무지개가 많이 떴다. 그래서 최고의 조합인가 보다라고 생각했고, 좀 더 리즈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게 알려지면서 그런 '성정체성을 갖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그 당시에 해명했다. 게이 아니다. 여자 좋아한다. 근데 게이 친구랑 얼마든지 친해질 수 있다. 하지만 내 엉덩이를 만지면···"이라고 발끈해 웃음을 안겼다.

[서울=뉴시스] 유튜브 채널 '일일칠-117'이 지난달 30일 공개한 영상에 그룹 '에스파' 지젤, 유튜버 덱스가 출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일일칠-117' 캡처) 2023.12.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