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BTS 지민·정국 동반 입대, '조교' 진과 만나나

입력 2023.11.30. 10:48 댓글 0개
[서울=뉴시스]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 뮤직 제공) 2023.11.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추승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 지민과 정국이 내달 동반 입대하면서 조교로 복무 중인 멤버 진과 신병교육대에서 조우하게 됐다.

30일 한 매체는 지민과 정국이 내달 12일 진이 복무 중인 육군 제 5보병사단 신병교육대로 입소해 훈련병과 조교로 만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진은 앞서 그룹 '위너' 강승윤과도 훈련소에서 만나 인증숏을 남긴 바 있다.

방탄소년단은 내달 전원 병역 이행을 하게 될 전망이다. 맏형인 진은 지난해 12월 스타트를 끊었고, 제이홉은 지난 4월 입대해 조교로 근무하고 있다. 슈가는 지난 9월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를 시작했다. RM과 뷔가 내달 11일, 지민과 정국이 다음 날인 12일에 입소한다. 뷔는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특수임무대에 지원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소속사 빅히트 뮤직은 입대 일자와 장소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고 "병역 의무 이행을 준비 중"이라는 입장만 전했다.

멤버들의 입대 속도가 빨라지면서 오는 2025년으로 계획했던 완전체 가능성이 높아졌다. 멤버 전원은 빅히트 뮤직 모회사 하이브와 두 번째 재계약을 마친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chuch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