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초겨울 수놓는 슈베르트의 가곡 선율

입력 2023.11.28. 11:44 수정 2023.11.28. 12:55 댓글 0개
광주시향 오티움 콘서트
슈베르트 대표작 송어 등 연주
광주시립교향악단

매서운 추위가 시작된 요즘, 초겨울을 수놓는 가곡의 선율을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됐다.

광주시립교향악단은 오는 29일 오전 11시와 오후 7시 30분 2회에 걸쳐 광주예술의전당 소극장에서 오티움 콘서트 다섯 번째 이야기 Schubert's를 펼친다.

광주시향은 이번 공연에서 오스트리아 작곡가 슈베르트의 음악 중 실내악과 교향곡 두 가지 장르를 다룬다.

'가곡의 왕'이라 불리는 슈베르트는 가곡 600여편을 비롯해 소나타·교향곡·오페라 등을 작곡했다.

특히 그가 작곡한 가곡들은 당대 유명했던 시인들의 가사를 바탕으로 아름다운 선율로 작곡해 지금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광주시향 제2바이올린 차석 이수연, 비올라 수석 엄광용, 첼로 차석 이후성, 더블베이스 차석 최지아 그리고 피아니스트 김연이 참여해 슈베르트의 피아노 오중주를, 부지휘자 김영언의 해설과 지휘로 교향곡 5번을 연주할 예정이다.

피아노 오중주 가장조 '송어'는 가곡의 왕이라 불리는 슈베르트의 대표 가곡 중 하나인 '송어'의 주선율을 포함해 직접 작곡한 가곡들의 선율을 담은 작품이다.

일반적인 피아노 오중주의 편성은 '바이올린 2대, 비올라 1대, 첼로 1대, 피아노 1대'나 이 곡은 '바이올린 1대, 비올라 1대, 첼로 1대, 더블베이스 1대, 피아노 1대'인 폭넓은 음역의 편성으로 작곡되었다. 총 5개 악장으로 구성되며 그중 4악장이 '송어'를 대주제로 한 작은 변주곡이다.

공연의 후반부는 슈베르트의 교향곡 5번 내림나장조로 장식한다. 슈베르트의 초기 교향곡들은 슈베르트의 집에서 연주하던 아마추어 오케스트라를 위해 작곡됐다.

미완성 작품을 제외한 8개의 교향곡 중 1816년에 작곡된 5번은 동시대 작곡가들의 교향곡에 비해 작은 편성이고, 전체적으로 단순하고 간단한 모양을 한 것이 특징이다.

총 네 개의 악장으로 구성되며, 1악장은 소나타 형식으로 슈베르트의 교향곡 중 처음으로 서주부가 없이 작곡된 작품이다.

2악장 2부 형식, 3악장 미뉴에트, 4악장 다시 소나타 형식으로 마무리되며, 대체로 밝은 분위기의 곡이다.

올해 마지막으로 진행되는 오티움 다섯 번째 이야기는 광주예술의전당 홈페이지와 티켓링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입장권은 S석 2만원, A석 1만원이며 7세부터 입장할 수 있다.

이관우기자 redkcow@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