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무등산 배경한 단편영화, 내달 시사회

입력 2023.11.19. 14:30 수정 2023.11.19. 14:40 댓글 0개
이정국 감독 '초련'…마지막 촬영 마쳐
무등산을 배경으로 한 영화 '초련'이 내달 중순 시사회를 갖는다.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무등산을 소재로 한 단편 극영화 '초련'을 광주 시민들과 지역 배우들이 함께 참여한 가운데 동구 푸른길 정형외과의원 병원 씬을 마지막으로 크랭크업하고 내달 중순 시사회를 갖는다.

이정국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단편 극 영화 '초련'은 우리나라의 21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무등산의 아름다운 자연풍광을 배경 삼아 촬영됐다. '첫사랑'을 의미하는 제목처럼 무등산의 자연 풍광을 배경으로 죽음을 앞둔 소녀의 첫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병으로 인해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는 이무진은 어릴 때 부모님을 병으로 잃고 할머니 손에 자랐다. 부모님처럼 병으로 인해 무진은 어릴 때부터 자주 아파 병원이나 요양원을 전전하느라 여태까지 사랑이란 감정을 느끼지 못했다. 무진이 죽기 전에 마지막으로 무등산을 오르고 싶어하자 할머니는 허락하고, 그 과정에서 우연히 연극배우 명준기를 만나 함께 무등산을 오르며 첫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된다.

이번 영화를 제작한 제작사 희망문화컴퍼니 임준형 대표는 "뻔한 신파일지 모르지만 이 작품은 배경이 중요하다. 사실상 무등산이 주인공이다"며 "무등산을 배경으로 한 소녀의 첫사랑 이야기가 펼쳐진다면 디지털과 극단적인 문명의 이기가 판치는 도시 속 흔한 사랑과는 다른 느낌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영화는 내달 중순 시사회를 가질 예정이다.

한편 이번 영화는 2023년 광주문화재단 광주형문화메세나문화동행-광주문화예술기부금매칭지원사업으로 제작됐다.

이관우기자 redkcow@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