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바다와 숲이 함께 하는 힐링 공간'..완도 남파랑길 입소문 탄다

입력 2023.11.09. 10:00 댓글 0개
걷는 내내 힐링…인기 코스 부상
[광주=뉴시스] 구길용 기자 = 완도군은 9일 청정한 바다와 숲이 함께 하는 완도 남파랑길 걷기 프로그램에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88코스 중 상왕봉 정상에서 바라본 완도 전경. (사진=완도군 제공). 2023.11.0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구길용 기자 = 완도의 청정한 바다와 숲이 함께 하는 남파랑길 걷기 프로그램이 인기다.

9일 완도군에 따르면 남파랑길은 우리나라 동서남북을 잇는 둘레길의 남해안 구간이다. 총 90개 코스 중 완도에는 86, 87, 88 코스(총 578㎞)가 조성돼 있다.

최근 ‘청정 완도 가을 섬 여행’ 축제 기간에 남파랑길 87 코스(부꾸지~구계등)에서 ‘남파랑길 맛보기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남파랑길 걷기 프로그램은 두루누비 앱을 설치한 후 방문 QR 코드를 인증하고 86, 87, 88 세 코스를 완주하면 메달을 준다. 한 코스만 완주해도 완도산 특산품을 지급한다.

86 코스(24.5㎞)는 옛 남창교에서부터 청해진 유적지를 지나 완도해조류센터까지, 87 코스(18㎞)는 완도 해조류센터에서 완도타워, 정도리 구계등, 화흥초등학교까지다.

88 코스(15.3㎞)는 화흥초등학교를 출발해 상왕봉, 완도수목원을 지난다.

프로그램 참가자들은 “87 코스의 완도타워에 오르면 탁 트인 바다를 한 눈에 조망할 수 있고, 구계등은 크고 작은 돌에 파도가 부딪히는 소리가 마음을 시원하게 했다"며 "걷는 내내 힐링 그 자체였다"고 입을 모았다.

완도군 관계자는 "완도의 한적한 어촌마을을 지나 활기찬 항구, 청해진 유적지 등을 거치는 남파랑길을 찾는 관광객들이 늘고 있다"며 "완도 관광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koo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