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거대 석상에 전차 경주···볼거리 가득 뮤지컬 '벤허'[강진아의 이 공연Pick]

입력 2023.09.24. 05: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뮤지컬 '벤허' 공연 사진. '유다 벤허' 역의 배우 박은태. (사진=EMK뮤지컬컴퍼니 제공) 2023.09.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무대 양옆에 서있는 거대한 석상과 돌계단이 시선부터 잡아끈다. 막이 오르면 콜로세움 외벽이 펼쳐지고, 공연장은 1세기 초반 로마로 옮겨간다.

뮤지컬 '벤허'가 세 번째 시즌으로 4년 만에 돌아왔다. 주인공 벤허의 굴곡진 삶 속에 시시각각 변하는 무대 세트와 남성미를 뽐내는 군무 등으로 볼거리가 풍성한 작품이다.

유대의 귀족 벤허가 로마의 장교가 되어 돌아온 친구 메셀라와 오랜만에 재회하며 극이 시작된다. 메셀라는 유대의 폭도 소탕을 도와달라고 하지만, 벤허는 이를 거절한다.

[서울=뉴시스]뮤지컬 '벤허' 공연 사진. '메셀라' 역의 배우 박민성. (사진=EMK뮤지컬컴퍼니 제공) 2023.09.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후 메셀라는 실수로 인한 사고를 문제 삼아 벤허 가문에 반역죄를 씌우고, 벤허는 로마 군함의 노예가 된다. 벤허는 우여곡절 끝에 로마 해군 사령관의 목숨을 구해주고 그의 양자로 로마의 귀족이 되고, 메셀라에게 복수를 결심한다.

귀족에서 노예로 전락했다가 기사회생한 벤허의 여정을 따라 이야기가 전개된다. 로마 군함을 구현한 배의 단면은 물론 로마 왕궁, 노예시장, 지하 묘지(카타콤) 등 무대 배경이 다채롭게 펼쳐지며 눈길을 끈다. 해적에게 공격 당해 바다에 빠진 로마 사령관을 벤허가 구해내는 수중 탈출 장면은 영상을 활용해 바다 속으로 들어간 듯한 생생함을 전한다.

[서울=뉴시스]뮤지컬 '벤허' 공연 사진. (사진=EMK뮤지컬컴퍼니 제공) 2023.09.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숙적인 벤허와 메셀라가 다시 마주하는 전차 경주 장면은 작품의 하이라이트로 꼽힌다. 뼈대가 드러나는 여덟 마리의 말 인형이 끄는 두 대의 전차가 회전 무대를 이용해 역동적인 경주 장면을 선사한다. 그 뒤로 색감을 달리하는 콜로세움의 홀로그램 영상이 넓게 펼쳐지며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매력은 앙상블이다. 전원 남성으로 구성된 앙상블들은 파워풀한 에너지와 빈틈없는 안무를 선보인다. 로마 병사들의 화려한 깃발 군무를 비롯해 전투 장면 등 곳곳에 배치된 군무가 극에 힘을 싣는다.

[서울=뉴시스]뮤지컬 '벤허' 공연 사진. '퀸터스' 역의 배우 홍경수. (사진=EMK뮤지컬컴퍼니 제공) 2023.09.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초연부터 내리 출연해온 박은태와 박민성은 캐릭터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연기로 극을 끌어간다. 각 인물의 감정과 상황을 고스란히 담아낸 노래 가사들이 드라마의 몰입도를 높인다. 이번 시즌엔 벤허의 솔로곡 '살아있으니까'가 새롭게 추가됐다.

박은태는 복수와 슬픔, 연민 등이 교차하는 벤허의 여러 감정을 오가며 섬세한 호소력을 발휘한다. 박민성은 무게감 있는 목소리로 비뚤어진 권력욕을 가진 메셀라의 존재감과 카리스마를 보여준다. 벤허 역은 박은태와 함께 신성록, 규현이 새롭게 합류했고, 메셀라 역은 박민성과 이지훈, 서경수가 맡았다.

1880년 발표한 미국 작가 루 월러스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창작 뮤지컬이다. 왕용범 연출과 이성준 작곡가가 함께한 작품이다. 공연은 오는 11월19일까지 LG아트센터 서울.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